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 이선균과 이연희의 입맞춤이 공개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미스코리아’ 4회 방송 말미에는 김형준(이선균)과 오지영(이연희)이 달콤한 입맞춤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지영은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가기 위한 가슴 수술비 마련을 목적으로 제주 감귤아가씨 대회에 나갔다. 하지만 오지영은 경쟁자들이 미리 구두에 흠집을 내둔 탓에 무대 위에서 연이어 넘어지는 굴욕을 맛봤다. 이에 김형준은 오지영을 안아 들고 무대 위에서 내려왔다. 결국 김형준과 오지영은 심한 갈등을 겪고 오지영은 그 자리에 나타난 마애리(이미숙)의 손을 잡게 됐다.

오지영과 김형준의 말다툼 뒤로 10년 전 학력고사 전날 밤 오지영의 슈퍼에서 만난 두 사람의 과거가 그려졌다. 학력고사를 앞둔 고3 김형준은 오지영네 슈퍼에서 물병에 넣어둔 소주를 잘못 마시고 술김에 오지영에게 입맞춤 한다. 오지영은 김형준에게 “학력고사 전날 뽀뽀하면 점수가 두 배가 된다더라”고 달콤하게 말했고 두 사람은 뽀뽀를 연이어 하게됐다.

1997년 현재는 세상에 찌든 두 사람이 서로를 이용하기 위해 만났지만 과거 두 사람은 순수한 그 자체였던 것. 차갑고 혹독한 현실과 함께 달콤했던 과거가 보여지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선균과 이연희의 ‘소주 뽀뽀’ 장면은 최근 경기도 양주 세트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의 첫 스킨십인 만큼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 긴장했지만 이선균의 실제보다 더 리얼한 음주 연기에 촬영을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선균은 마지막까지 실제 소주가 아닌 것을 아쉬워했지만 얼굴 색까지 빨개지는 리얼한 음주 연기와 함께 이연희와 달달한 소주 뽀뽀를 선보였다.

이선균과 이연희의 달달한 모습으로 로맨스 시작을 알린 ‘미스코리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