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하루 앞당긴 31일 개봉
용기가 필요한 모두에게 응원을 전하는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가 오는 31일 극장가를 찾는다.

제임스 서버의 소설 ‘월터 미티의 은밀한 생활’을 원작으로 한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는 반복적이고 지루한 삶을 사는 사진 에디터 월터가 사라진 사진의 미스터리를 찾기 위해 떠나는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벤 스틸러가 연출과 월터 역할을 맡아 가슴에 담아 뒀던 꿈을 실천하기를 망설이고 있는 사람들에게 특별한 자극과 용기를 건넨다.

기발하고 독창적인 상상 장면들은 유쾌한 재미와 다양한 볼거리로 기대감을 모은다. 또 혈실 세계 속 진짜 모험을 떠나게 되는 순간부터는 그린란드, 아이슬란드 등 대규모 로케이션을 통해 탄생한 아름다운 영상이 펼쳐진다. 이 작품은 지난 9월에 열린 뉴욕영화제에서 상영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이십세기폭스코리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