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수
배우 고수


배우 고수

배우 고수가 강제규 감독이 연출하는 단편 영화 ‘민우씨 오는날’에 캐스팅 됐다.

영화 ‘민우씨 오는날’은 홍콩국제영화제가 제작지원하는 영화로, 아시아 유명 감독 중 4인의 감독을 선정하여 각각의 단편영화를 제작, ‘뷰티풀 2014′라는 제목으로 상영되는 옴니버스 영화다. 이 중 강제규 감독이 각본, 감독을 맡은 ‘민우씨 오는날’에서 남자주인공 민우역으로 고수가 캐스팅 된 것.

영화 ‘민우씨 오는날’은 분단 이후 60년 동안 한 남자를 기다린 여자와 그녀가 기다린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산가족들의 사무치는 사랑과 아픔, 그리움을 그려낼 예정이다.

고수 외에도 그를 60년간 기다리는 여자 연희 역에 배우 문채원과 손숙이 캐스팅, 함께 호흡을 맞춘다.

단편 영화 ‘민우씨 오는날’은 내년 1월 중순 크랭크인에 돌입, 3월 홍콩 국제 영화제에서 프리미어 상영된다. 4월 이후 국내 개봉 한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