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 나’ 윤아 웨딩드레스
‘총리와 나’ 윤아 웨딩드레스


‘총리와 나’ 윤아 웨딩드레스

소녀시대 윤아의 웨딩드레스 자태가 공개됐다.

18일 KBS2 ‘총리와 나’ 측은 윤아의 결혼식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윤아는 지난 11월 25일 서울 중구 약현성당에서 진행된 결혼식 촬영에서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청순 매력을 발산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아는 복고풍 레이스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다. 윤아는 하얀 비즈와 진주 장식이 수놓아진 웨딩드레스와 면사포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촬영 당일, 쌀쌀한 날씨에 4시간이 넘는 촬영 시간 동안 윤아는 얇은 웨딩드레스만 입은 채 촬영에 임했다. 윤아는 불편한 움직임과 추위에도 특유의 털털한 웃음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총리와 나’ 제작진 측은 “이범수와 윤아의 결혼은 ‘총리와 나’가 선보일 이야기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며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된 권율(이범수)과 남다정(윤아)의 사랑이 어떻게 진행될지 제 2막이 시작되는 ‘총리와 나’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로맨스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라마틱톡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