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yong20131211085018_I_05_C_1
realyong20131211085018_I_05_C_1


배우 이민호가 불우이웃 돕기에 나섰다. 이민호 소속사 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는 11일 “이민호가 SBS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착용하고 나왔던 극중 의상 수십 벌이 자선경매에 나온다”며 “판매 대금 전액은 불우이웃 돕기 기금으로 쓰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민호의 극중 의상은 수십 벌에 이른다. 전문 스타일리스트 에이전시 유포리아 서울(www.euphoriaseoul.com)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오는 16일부터 1주일에 한번,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1차분으로 우선 10벌이 나올 예정이다.

이번 자선행사는 이민호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평소에 작품 활동을 통해 의미 있는 일을 찾아온 이민호는 드라마가 끝난 뒤 해당 의상을 경매에 내놓기로 했고 유포리아 서울을 통해 자신의 사랑을 실천하게 된 것.

이민호는 “이번 의상은 ‘상속자들’과 함께 해 더욱 애착이 간다. 소중하게 여기는 만큼 더욱 뜻 깊은 일에 쓰고 싶었다. 주변의 소외계층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연말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