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방송화면
MBC '기황후'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시청률 20%를 돌파했다.

10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기황후’는 전국일일시청률 20.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9%보다 1.2%포인트 오른 수치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따뜻한 말 한마디’와 KBS2 ‘총리와 나’는 각각 6.8%와 5.9%를 기록했다. ‘기황후’ 홀로 두 자릿 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독주 체제를 만들어 가는 모양새다.

이날 ‘기황후’는 타나실리(백진희)가 석고대죄를 하고, 타환(지창욱)이 승냥(하지원)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더욱 키우는 모습을 담았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