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

Mnet ‘댄싱9′의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가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다.

오는 9일 저녁에 방송되는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댄싱9′의 훈남 3인방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가 출연해 최고의 춤꾼이 되기까지의 숨은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휘동과 한선천, 김명규의 남다른 과거사가 밝혀질 예정이다. 우선 하휘동은 90년대 하이틴 스타로 급부상한 그룹 ‘우노’의 멤버였던 사실을 전했다. 그룹 우노로 6개월간 활동한 하휘동은 “당시 댄스팀 단장님이 춤을 춰보라고 해서 춤을 췄더니, 바로 우노의 매니저가 멤버 합류를 제안했다”며 “합류 바로 다음날 음악 방송에 출연 해야 했다”는 웃지 못할 얘기를 전했다. 또 세계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상을 받은 것을 비롯한 화려한 수상경력 역시 눈길을 끌었다.

김명규 역시 독특한 이력과 함께 의외의 인맥을 밝혔다. 김명규는 “원래 축구선수 였다. 어느 날 어머니의 권유로 발레 학원을 갔다”고 고백하며 “축구와 발레는 너무 달랐지만, 발레 학원 여자들이 타이즈만 입고 있어 좋았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대학에서 엠블랙 이준과 무용을 함께 했다”고 밝혀 이준과의 동창 인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휘동, 한선천, 김명규 세 사람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9일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