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탑팀’ 에서 의사 박태신을 연기 중인 권상우
‘메디컬탑팀’ 에서 의사 박태신을 연기 중인 권상우


‘메디컬탑팀’ 에서 의사 박태신을 연기 중인 권상우

배우 권상우가 현재 출연 중인 MBC 드라마 ‘메디컬탑팀’의 저조한 시청률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 드라마는 권상우의 첫 의학드라마로 국내외에서 큰 관심을 받았으나, 현재 3%의 낮은 시청률로 고전 중이다.

권상우는 최근 자신의 팬카페에 스스로 의지를 다잡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팬들을 격려했다.

그는 “올해는 최고 시청률 드라마와 최저 시청률 드라마를 제가 다 하게 되었네요”라며 “사람인지라 기운도 빠지고 힘든 스케줄이네요”라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끝까지 최선은 다 해야겠죠. 어찌 사람이 다 잘 될 수 있을까요. 흥행 성적이 두려워 뒷걸음질 치지는 않겠습니다. 잘 마무리하고 다시 칼을 갈고 저 다운 좋은 모습 계획 중입니다. 저는 의지의 권상우니까요!”라고 전했다.

권상우는 이 드라마에서 천재적이지만 다소 다혈질적인 캐릭터의 흉부외과 의사 박태신 역을 맡아 기존 메디컬 드라마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의사캐릭터를 선보이는 중이다.

앞서 권상우는 올해 초 방송된 SBS ‘야왕’에도 출연했다. ‘야왕’은 20%대를 훌쩍 넘는 시청률로 여러 논란 속에서도 선전했다. 반면 ‘메디컬탑팁’은 현재 수목드라마 중 시청률로는 꼴찌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 주 동시간대 방송된 1위 드라마 KBS2 ‘비밀’의 종영으로 반전을 꾀하는 분위기. 한 드라마 관계자는 “시청률은 비록 낮지만 드라마 자체가 의미와 재미가 없는 작품은 아니라고 자체적으로 판단한다. 따라서 시청률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