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타짜


배우 김인권과 박효주가 ‘타짜2’ 출연을 검토 중이다.

18일 박효주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박효주가 ‘타짜2’의 시나리오를 받고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인권의 소속사도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인권이 ‘타짜2’ 시나리오를 받은 것이 맞다”며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제작사와 충분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도 김인권과 박효주가 제작사와 접촉 중에 있다고 알렸다.

출연이 확정될 경우 박효주는 도박판에 돈을 대주는 작은 마담 역할을 맡게 되고, 김인권은 여자 주인공 허미나의 오빠를 연기하게 된다.

‘써니’ ‘과속 스캔들’의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타짜2’는 최동훈 감독의 ‘타짜’ 속편으로, 허영만 작가의 동명 원작 4부 중 2부 ‘신의 손’을 배경으로 한다. 남녀주인공인 함대길과 허미나는 빅뱅의 탑(최승현)과 신세경이 맡는다. 곽도원과 유해진도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영화는 캐스팅이 확정되는 대로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열음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