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소녀시대 써니, 배우 류승룡 (왼쪽부터)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소녀시대 써니, 배우 류승룡 (왼쪽부터)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소녀시대 써니, 배우 류승룡 (왼쪽부터)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리오2′가 내년 4월 24일, 일찌감치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특히 소녀시대 써니,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배우 류승룡 등 화려한 목소리 더빙 라인을 구축했다.

‘리오2′는 새장 속에 갇혀 살던 희귀 앵무새 블루가 브라질 리오에서 자신과 정반대의 매력을 가진 쥬엘과 우여곡절 끝에 부부가 된 이후, 아이들과 함께 자신들의 뿌리를 찾아 아마존으로 떠나는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2011년 북미 개봉과 함께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으며, 누적 1억 4,00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흥행에 성공했다. 국내에선 약 64만 관객을 불러모은 바 있다.

1편에서는 송중기와 박보영이 블루와 쥬엘 커플로 호흡을 맞춘데 이어 이번에는 임시완과 써니가 바통을 이어 받았다. 임시완과 써니의 목소리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또 블루를 괴롭히는 악당 앵무새 나이젤 역은 류승룡 목소리와 함께 한다.

목소리 연기자가 바뀐 국내와 달리 미국 배우들은 그대로다. 제시 아이젠버그와 앤 해서웨이가 전편에 이어 다시 한 번 블루와 쥬엘 커플을 맡았고, 저메인 클레멘트가 나이젤을 연기했다. 또 전편에 이어 이번에도 카를로스 살다나 감독이 연출했다. 미국 개봉은 국내보다 2주 가량 빠른 내년 4월 11일이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