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주하 앵커
MBC 김주하 앵커


MBC 김주하 앵커

MBC 김주하 앵커가 인터넷 뉴스 토론 프로그램 ‘김주하의 이슈 토크’로 출산 휴가를 마치고 1년 6개월 만에 마이크를 잡는다.

‘김주하의 이슈 토크’는 한 주간의 핫 이슈를 채택해 이슈 직접 당사자와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거나 첨예한 사회적 논쟁 이슈에 대한 전문가 토론 방식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구글 화상채팅 도구인 ‘Google Hang-out’을 이용한 대담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국내는 물론 세계 곳곳의 대담 당사자와 뜨거운 이슈를 시원하게 풀어갈 예정이다.

20일 오전 첫 공개되며, 앞으로 주 1회 20여분간 방송된다. 첫 토론은 김상겸 동국대학교 법과대학장과 김주덕 변호사와 함께 군 가산점 논란을 주제로 진행된다.

1년 반 만에 인터넷 뉴스 토론 프로그램으로 돌아온 김주하 앵커는 “토론 프로그램 진행은 처음이라 신입사원의 초심(初心)으로 돌아간 듯 설렌다”며 “뉴미디어 시대에 맞는 새로운 포맷의 뉴스 토론 방송을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