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 “치료를 위한 안마라고?”
방송화면" />SBS <현장21> 방송화면

국방부 연예병사들의 안마시술소 출입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현장21>에는 연예병사로 복무중인 두 명의 가수가 안마시술소에 출입하는 장면이 담겼다. 촬영을 저지하며 제작진과 몸싸움을 벌이는 상황까지 고스란히 보도돼 팬들의 충격은 더욱 크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병사들이 지난 21일 강원도 춘천시 수변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춘천지구전투전승행사’ 공연에 참여한 모습이 방송됐다. 문제가 된 건 공연이 끝난 후. 다른 장병들이 부대로 복귀할 때, 이들은 공연장 근처 모텔을 숙소로 잡았다. 밤 10시 무렵, 이들은 사복 차림으로 모텔을 나와 한 음식점에서 소주와 맥주를 곁들여 식사를 했다. 한 시간 정도의 식사시간이 끝나고, 연예병사들은 숙소로 돌아갔다.

새벽 2시 반 무렵, 두 가수가 다시 숙소를 나왔다. 둘이 향한 곳은 근처에 있는 안마시술소. 두 군데의 안마시술소를 들렀다가 나오는 그들에게 제작진이 다가가자, 그들은 제작진의 팔을 꺾고 카메라를 부수려 했다. 안마시술소에 왜 갔냐고 묻자 한 병사는 절대 불법적인 일은 하지 않았으며, 술은 한 잔도 마시지 않았다고 변명했다. 술냄새를 맡은 제작진이 집요하게 따져 물었지만, 그들은 한 시간여 동안 입을 다물고 있다가 숙소로 돌아갔다.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 “치료를 위한 안마라고?”
방송화면" />SBS <현장21> 방송화면

국방홍보원 측의 어이없는 상황 대처는 네티즌들의 더 큰 분노를 사고 있다. 국방홍보원 관계자는 제작진과 만난 자리에서 ‘연예병사들의 안마시술소 출입은 치료를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가씨’ 서비스를 받으러 왔었다는 안마시술소의 대답을 확보한 상황에서, 문제를 덮고 어물쩍 넘어가려는 국방홍보원의 해명은 무책임하다. 현재 국방부는 “국방부 홍보지원대원(연예병사)인 가수 세븐과 상추가 지방 공연을 마치고 유흥업소에 출입한 정확을 포착해 조사 중”이라며 “사실로 확인될 경우 군인복무규율 위반 등 관련 법규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이번 사태로 인해, 지난 1월 가수 비의 군인복무규율 위반과 관련해 ‘외출 때 간부가 인솔’, ‘오후 10시 이전 부대 복귀’ 등의 관리지침 마련을 추진하겠다던 국방부의 다짐은, 말뿐이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글. 기명균 kikik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