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솔비가 케이블TV tvN 드라마 ‘환상거탑’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솔비는 오는 14일 첫방송하는 tvN ‘환상거탑-스포일러’ 편의 여주인공 정은성 역을 맡았다. 정은성은 잡지사 여기자로, 취재를 위해 미래를 예언하는 초능력을 가진 남자 용완(송재림)을 만나면서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그 동안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했던 솔비는 바쁜 스케줄에도 틈틈이 연기 수업을 받으며 변신을 준비해왔다. 지난 3월 종영한 KBS 2TV ‘광고천재 이태백’에서는 안하무인의 톱스타 황예리로, 5월에는 SBS ‘원더풀 마마’에 출연했다.

솔비 측 관계자는 “연기를 향한 솔비의 열정이 뜨겁다. 솔비라는 이름을 벗고 하나하나 배운다는 기분으로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왔다”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 솔비의 노력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