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이센스
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이센스


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이센스

힙합듀오 슈프림팀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았다.

22일 아메바컬쳐는 보도자료를 통해 “본사는 2013년 7월 19일자로 강민호(이센스)군에게 전속계약의 해지통보를 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따라서 강민호(이센스)군은 더 이상 본사의 소속 가수가 아님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라는 내용을 전했다.

슈프림팀의 멤버 둘 중 이센스와의 계약은 해지됐지만 쌈디는 여전히 아베바컬쳐 소속으로 남아있는 상태.

이센스 또한 자신의 트위터에 “네 오늘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저는 솔로로 활동할겁니다”라는 멘션을 올렸다. 2009년 데뷔한 이래 ‘슈퍼매직’ ‘땡땡땡’ ‘그땐 그땐 그땐’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던 ‘슈프림팀’은 해체를 피하기 힘들게 됐다.

대마초 흡연 혐의로 2011년 활동을 중단했던 이센스는 약 2년 여 간의 자숙기간을 끝내고 지난 3월 ‘2013 아메바후드 콘서트’를 통해 슈프림팀 신곡을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한 바 있다.

글. 기명균 kikiki@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