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스 핸들린 소니뮤직 아시아/오세아니아 대표, 크레용팝, 에드가 버거 소니뮤직 인터내셔널 대표(왼쪽부터)
데니스 핸들린 소니뮤직 아시아/오세아니아 대표, 크레용팝, 에드가 버거 소니뮤직 인터내셔널 대표(왼쪽부터)


데니스 핸들린 소니뮤직 아시아/오세아니아 대표, 크레용팝, 에드가 버거 소니뮤직 인터내셔널 대표(왼쪽부터)

‘빠빠빠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걸그룹 크레용팝이 세계적인 음반사 소니뮤직과 손을 잡았다.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황현창)와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코리아(대표이사 정규호)는 앨범 라이선스 및 전략적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니뮤직 인터내셔널 에드가 버거 대표, CEO인 소니뮤직 아시아/오세아니아 데니스 핸들린 대표는 크레용팝과 만난 직접 직렬 5기통 춤을 감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뮤직 측은 “지난 7월 말 한국 가요계를 보기 위해 직접 방한한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고위관계자들이 크레용팝의 만남에서 그녀들의 차별화된 시도와 독창성에 많은 감명을 받았고 세계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아티스트와 콘텐츠로 판단해 계약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황현창 크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세계적 음반사인 소니뮤직과 협업하는 것은 향후 크레용팝의 성장에 중대한 계기라고 생각하며, 앞으로의 결과가 몹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년에 데뷔한 크레용팝은 교복, 이소룡 복장, 추리닝 등 기존 여자 아이돌과의 차별화된 콘셉트로 주목을 받았다. 최근 발표한 ‘빠빠빠’는 ‘직렬 5기통 춤’으로 선풍적인 화제를 얻으며 앨범 출시 44일 만에 100위권 밖의 순위에서 역주행해 음원차트 정상에 오르는 인기를 누렸다.

크레용팝은 오는 9월 ‘빠빠빠’ 돌풍을 잇는 후속곡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곡으로는 소니뮤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보다 체계적이며 선진화된 활동을 국내외에서 펼친다는 계획이다. 소니뮤직 관계자는 “크레용팝을 해외 마케터들에게 연결해 제2의 싸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소니뮤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