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방탄소년단 뷔, 백악관 PICK ->'K팝 문화 아이콘' 맹활약

    방탄소년단 뷔, 백악관 PICK ->'K팝 문화 아이콘' 맹활약

    방탄소년단 뷔가 ‘K팝 문화 아이콘’으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미국 백악관은 공식 SNS에 지난달 31일 BTS와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대통령 집무실 인터뷰, 바이든 대통령이 BTS의 'Butter'를 틀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모습 등 다양한 장면이 담겼다. 당대 최고의 글로벌 스타들을 초대해 국정홍보나 캠페인을 장려해 온 백악관의 전례에 비춰볼 때 이번 초청은 BTS의 세계적 영향력을 잘 보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날 미국 민주당은 공식 계정에 뷔와 슈가의 연설 영상을 올리며 “뷔와 슈가의 현명한 말로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앞서 백악관은 공식 SNS에 뷔를 단독 태그하고 BTS의 브리핑룸 연설 중 뷔의 발언을 영어와 한국어 원문으로 인용해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지난 해 BTS의 제76차 유엔 총회(UNGA)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연설에서도 뷔의 메시지는 미디어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UN News’ 공식계정은 ‘김태형, 뷔가 오늘 아침 유엔 총회에서 전한 희망의 메시지를 시청하세요’라며 “우리가 주인공인 이야기의 페이지가 한참 남아 있다”고 말한 뷔의 연설 영상을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