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My Name] '더러버' 이재준①

    [My Name] '더러버' 이재준①

    이재준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My name is 이재준. 있을 재(在)에 깊을 준(濬). '깊음이 있다'라는 의미다. 할아버지가 작명소에서 지어오셨다.(웃음) 1990년 10월 20일 에 태어났다. 키가 188cm다. 어머니 DNA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버지와 정동진에 가서 조개 잡고-밥 먹고-축구하며 일주일 정도 지냈는데, 그때 키가 10cm 훌쩍 자랐다. 태권도 공인 3단이다. 중학교 때 태권도 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 [My Name] 이재준 ② 709호 남자가 수상하다

    [My Name] 이재준 ② 709호 남자가 수상하다

    이재준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오묘했다. 첫 비행에 나선 초보 비행사 이재준은. 아직 세상의 깊이를 제대로 맛보지 못한 청춘은 경험이 없기에 불안했지만, 그래서 또 그만큼 더 폭발적으로 질주했다. 이송희일 감독의 영화 '야간비행'(2014)은 뜨거운 에너지로 들끓는 '미지의 청년' 이재준의 첫 비행일지였다. 퀴어영화의 탈을 쓴 성장영화 '야간비행'에서 이재준은 방황하는 일진 소년 '기웅' 역을 맡아 불안한 청춘의 숨은 얼굴을 드러냈다. 영화...

  • My Name, 디아크 (2) 빛처럼 밝은 멀티돌 등장이오

    My Name, 디아크 (2) 빛처럼 밝은 멀티돌 등장이오

    디아크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디아크, 이름부터 강렬하다. 뭔가 센 보이그룹의 느낌이 들기도 하다. 하지만 실제로 만난 디아크 다섯 소녀들은 달랐다. 카메라가 켜지면 프로의 눈빛으로 이름 '디아크'처럼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이다가도 카메라가 꺼지면 '꺄르르' 웃는 소녀들이었다. 서로 장난도 치면서 연신 싱글벙글 웃고 신나는 모습이었다. “팀 이름이 독특하지요? '디아크'의 '아크'는 배라는 뜻이에요. 가요계에서 순항하고 어떤 상황이 와도 잘...

  • My name, 디아크 (1)

    My name, 디아크 (1)

    디아크 전민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My name is 전민주. 옥돌 민(珉)에 기둥 주(柱)자를 쓴다. 팀의 리더이며 댄스, 퍼포먼스, 보컬, 일본어를 맡고 있다. 최근에는 기타도 배운다. 1994년 9월 8일 생 으로 올해 22세다. 연습생 생활을 8년이나 했다. 그러다보니 방송 경험도 많고 무대 노하우도 많이 알고 있어서 팀을 잘 이끌 수 있는 것 같다. 연습생을 오래 했다. 연습은 누구에게나 다 똑같이 힘든 거니까 오래 ...

  • My Name, 나종찬 (2) 괜찮은 눈빛을 발견했다

    My Name, 나종찬 (2) 괜찮은 눈빛을 발견했다

    나종찬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어떤 농담을 던져도 되돌아오는 답은 연기에 대한 진지한 열정이었다. 187cm의 훤칠한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 속 그윽한 눈빛까지. 신인배우 나종찬의 가능성을 알아보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영화 '스물', MBC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크지 않은 역할임에도 존재감을 뚜렷하게 드러낸 것도 나종찬의 능력이었다. 나종찬은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황보여원(이하늬)의 호위무사 세원을 맡아 본격적인...

  • My Name, 나종찬 (1)

    My Name, 나종찬 (1)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나종찬 My Name is 나종찬 , 쇠북 종(鍾)에 도울 찬(贊)을 쓴다. 쇠북을 쳐서 소리가 울려 퍼지는 것처럼 다른 사람을 널리 도우라는 뜻을 담았다.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 1994년 9월 17일생 으로 올해 22세다. 나는 굉장히 친근하다고 생각하는데 나를 어려워하는 분들이 많다. 말을 하지 않고 있으면, 22세로 보지 않는다. 촬영할 때 스태프들이 내 나이를 몰랐다가 나중에 알고는 다들 놀란다. 하하...

  • My Name, '칠전팔기 구해라' 사기준, 김민재 (2) 노력으로 완성한 꿈의 결정체

    My Name, '칠전팔기 구해라' 사기준, 김민재 (2) 노력으로 완성한 꿈의 결정체

    김민재 [텐아시아=이정화 기자] 예쁘게 잘 깎아놓은 밤톨 같았다. 작고 동글동글한 얼굴에 짧게 자른 머리는 당찬 기운을 전했다. 무엇이든 똑 부러지게 해낼 것처럼 보이던 스무 살, 김민재.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이하 칠전팔기)'에서 사기준 역을 맡아 연기 신고식을 치른 그는 극에서 자신의 자리를 위협하던 강세종(곽시양)에게 날을 세우며 악역 아닌 악역을 매끄럽게 해냈다. 극중 사기준처럼 8년의 세월은 아니었지만, 고등학교 3년...

  • My Name, '칠전팔기 구해라' 사기준, 김민재 (1)

    My Name, '칠전팔기 구해라' 사기준, 김민재 (1)

    김민재 [텐아시아=이정화 기자] My Name is 김민재. 한자는 하늘 민(旻)에 실을 재(載)를 쓴다. '하늘의 뜻을 이룬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원래, 친할아버지가 지어주신 다른 이름이 있었는데, 어머니가 이 이름을 꼭 해야겠다고 하셔서, (웃음) 김민재란 이름을 갖게 되었다. 3년 동안 연습생 생활을 했다. 중3 때, '앞으로 뭘 해야 되지'라고 생각을 하다 음악이 너무 좋아서 실용음악학원에 다녔다. 거기에서 갑자기 오디션 기...

  •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스테파니 리 (1)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스테파니 리 (1)

    스테파니 리 My Name is 스테파니 리 . 미국에서의 내 세례명이기도 하다. 아빠가 지어준 '정아'라는 한국 이름이 있지만, 좀 더 소중하게 다뤄졌으면 해서 그냥 “파니야~ 스테파니야~” 라고 쉽게 불리는 게 더 좋다. 이름 뜻은, 정치 정(政)에 계집 아(娥)를 써서 '정치하는 여자'다. (장난스러운 말투로) 50년 후를 기대해 주세요~ 하하. 미국에서 태어나 시골 섬에서 자랐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휴양지 느낌이 나는 ...

  •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스테파니 리 (2) 안녕, 럭키걸!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스테파니 리 (2) 안녕, 럭키걸!

    JTBC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최성윤 역할을 맡은 스테파니 리 JTBC '선암여고 탐정단'의 소녀 탐정들, 모두 개성 만점이다. 특히, 첫 화에서 양호 선생 흉내를 내며 느릿한 말투로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던 '행동대장' 최성윤은 대중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최근엔 가죽 재킷과 선글라스를 쓰곤 '호로록' 먹방을 패러디 해 감탄을 자아내게 하기도 했다. 여운혁 감독의 색깔 있는 연출에 최성윤 캐릭터를 위해 온몸을 내...

  •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하라온, 한예준 (2) 자세히 보면 더 예쁜, 소년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하라온, 한예준 (2) 자세히 보면 더 예쁜, 소년

    JTBC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천재 사진작가 하라온 역을 맡은 한예준 한예준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건, 꽤나 직관적인 판단이었으며 지금까지 해왔던 선택 중 가장 단순한 이유에서 비롯되었다. 눈을 단번에 사로잡는 외모. 단순히 '잘생겼다'는 말로 설명하기엔 부족한 독특한 분위기가 얼굴에 감돌았다. 순수하면서도 뜨거운, 언젠가 자신의 에너지를 '펑' 하고 터뜨려 세상을 놀라게 할 것만 같은 폭발적인 에너지가 감지되었던...

  •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하라온, 한예준 (1)

    My Name, '선암여고 탐정단' 하라온, 한예준 (1)

    독특한 분위기를 지닌 배우, 한예준 My Name is 한예준. 소속사의 이사님이 재주 있는 사람이 되라고 지어주신 따끈따끈한 예명이다. 직접 작명소에 다녀오셨다고 하더라. 본명은 김민준, 화할 민(旼)에 준걸 준(俊) 자를 쓴다. 이번 JTBC '선암여고 탐정단'에 김민준 선배님과 함께 출연하기도 한다. 올해 스물이 됐다. 빠른 1996년생이라 친한 친구들은 거의 다 스물한 살이다. 생일은 1월 11일. 중학교 때 영국이랑 미국에서 3...

  • My Name, '오만과 편견' 찬이, 김강훈 (2)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랑스러워

    My Name, '오만과 편견' 찬이, 김강훈 (2)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랑스러워

    눈으로 말하는 강훈이 오도카니, 벤치에 앉았다. “사진 먼저 찍을게요”라고 말을 하니, 성인의 집게손가락만 한 크기의 작은 손을 맞잡고 렌즈를 가만히 쳐다본다. 2009년생, 올해 이제 일곱. '오만과 편견'에서 자신의 나이(출연 당시 여섯 살)와 똑같은 아이, 찬이를 연기하며 안방극장의 '귀염둥이'가 된 김강훈의 첫인상은 한마디로, '젠틀'한 꼬마였다. 보통의 여섯 살과 달리 부산스럽지 않았고, 어린아이의 '떼쓰기' 또한 찾아볼 수 없어 그...

  • My Name, '오만과 편견' 찬이, 김강훈 (1)

    My Name, '오만과 편견' 찬이, 김강훈 (1)

    맑고 예쁜 눈동자를 지닌 강훈이 My Name is 김강훈. 2009년 6월 7일에 태어났어요. 이름 뜻은… '뜻'이 무슨 말이에요? (엄마: 편안할 '강'에 공 '훈' 써요.) 이제 일곱 살 돼요. 동생은 다섯~살. 동생이 내 장난감 계속 뺏어가서… “(앙칼진 목소리로) 내 꺼 줘!” 이래요. 일곱 살이면 이천… 십오 년, 여덟 살 되면 이천… 십육 년, 아홉 살 되면 이천… 십팔 년? 일곱 살엔 태권도, 여덟 살 되면 피아노, 아홉...

  • My Name, 라붐 (3) 기분 좋은 예감 드는 여섯 소녀의 매력

    라붐(왼쪽부터 솔빈, 지엔, 소연, 율희, 해인, 유정) 걸그룹 라붐(유정, 소연, 해인, 지엔, 솔빈, 율희), 지난 8월 '두근두근'으로 데뷔하는 날부터 만나보고 싶었다. 6인조 신인 걸그룹 라붐은 예쁜 얼굴과 귀여운 콘셉트가 눈길을 끌었지만, 무엇보다 무대에서 정말 열심히 하는 모습이 눈에 띄는 그룹이었다. 조금은 과한 표정이나 힘이 들어간 동작이 신인 걸그룹의 풋풋함과 어우러져 라붐만의 매력이 됐다. 데뷔곡 '두근두근'에서는 장풍 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