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Blue & Grey' 스포티파이 2억 스트리밍 돌파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Blue & Grey' 스포티파이 2억 스트리밍 돌파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Blue & Grey'가 스포티파이에서 2억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지난 2020년 11월20일 발매된 앨범 'BE'(Deluxe Edition)의 수록곡인 'Blue & Grey'는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는 곡이다. 여전히 끝나지 않는 코로나 19 시대의 힐링곡으로 뜨거운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Blue & Grey'뷔가 작사·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으로, 특히 뷔가 개인적으로 심한 번아웃을 겪은 시기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큰 공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영국 메트로(METRO)는 "굉장히 개인적인 감성을 다룬 음악이다. 세계적인 보이밴드가 솔직하게 불안과 우울을 표현했다는 점이 신선하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뷔는 "'Blue & Grey'는 제일 힘든 시기에 쓴 곡이다. 출구조차 안 보이는 터널 속에 있는 감정을 메모장에 써놓고 곡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만들었다. 다 만들고 나니 성취감이 들었고, 'Blue & Grey'를 떠나보낼 수 있었다. 문제를 극복해보고 싶은 방법 중 하나였다"고 곡의 탄생배경을 고백했다.뷔의 개인적 경험이 담긴 'Blue & Grey'는 특히 해외 유수 미디어의 극찬을 받았다. 미국 타임(TIME)지는 "'BE' 앨범에서 가장 시적이고 감성적인 트랙이다. 뷔의 숨결이 담긴 보컬은 이 트랙의 핵심이다"고 평가했다. 영국의 음악전문미디어 NME는 "구원의 서사가 담긴 곡이며 불안과 우울을 섬세한 가사로 표현했다. 보컬은 절박한 감정을 노래했다"고 집중 조명했다. 영국 인디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