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컬래버는 운명" 세븐틴, 'K팝 최초'로 애플과 손 잡은 이유

    [종합] "컬래버는 운명" 세븐틴, 'K팝 최초'로 애플과 손 잡은 이유

    그룹 세븐틴이 K-POP 최초로 Apple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 글로벌 팬심을 겨낭한다.7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Apple 명동에서 Apple과 세븐틴의 컬래버레이션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이날 패트릭 슈루프 애플 리테일 동북·동남아시아 총괄 디렉터는 "2018년 한국에 첫 번째 Apple 스토어를 개관한 이래 수많은 고객이 방문했다. 우리는 Apple 명동을 통해 새로운 커뮤니티와 만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 아티스트와 협업으로 특별한 섹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Apple은 지난해 애플TV+ 출시와 함께 한국어로 제작한 오리지널 시리즈 'Dr 브레인'과 새 오리지널 '파친코'를 선보였다. 또한 박찬욱 감독과 협업해 아이폰으로 촬영한 영화 '일장춘몽'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패트릭 총괄 디렉터는 "한국의 독창성을 전 세계 관객에게 공유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세븐틴은 4월 9일 정식 오픈에 앞서 이날 Apple 명동을 먼저 둘러봤다. 에스쿱스는 "일단 오픈 전에 저희가 먼저 둘러볼 수 있어서 좋다. 이 자리에 함께 올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 Apple과의 협업을 통해 많은 분이 세븐틴을 알아봐 주시고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세븐틴은 Apple과 '케이팝 투데이 앳 애플 리믹스' 세션을 선보인다. 세븐틴은 'Darl+ing'의 창작 과정을 공개하고, 아이패드와 개러지밴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새로운 트랙을 리믹스할 예정이다.조슈아는 "애플 기기를 통해 60분간 세션으로 저희의 창작 과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 수 있다. 새로운 트랙을 각자의 취향에 맞게 리믹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승관은 Apple과의 협업 프로젝트에 대해

  • 세븐틴 에스쿱스 "음악 열정 사라졌던 우리, 캐럿과 만나 에너지 얻어"

    세븐틴 에스쿱스 "음악 열정 사라졌던 우리, 캐럿과 만나 에너지 얻어"

    그룹 세븐틴 에스쿱스가 대면으로 팬들과 만난 소감을 밝혔다.7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Apple 명동에서 Apple과 세븐틴의 컬래버레이션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세븐틴은 Apple과 '케이팝 투데이 앳 애플 리믹스' 세션을 선보인다.앞서 세븐틴은 여섯 번째 팬미팅 '세븐틴 인 캐럿 랜드'를 개최, 팬들과 대면했다.이날 멤버 에스쿱스는 "오프라인 행사를 하기 전에 음악에 대한 열정이 사라졌었다. 직접 캐럿(팬클럽 이름)과 만나 힘을 얻어서 무대를 했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 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에너지를 받지 못해 갈등해소가 안 되더라"고 털어놨다.이어 "멤버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캐럿과 만나고 뒤에서 '이런 느낌 때문에 가수를 계속하고 있지'라는 생각했다. 앞으로 상황이 더 좋아지면 더 많은 곳에서 멋진 무대로 찾아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한편 세븐틴은 오는 15일 첫 영어 싱글 'Darl+ring'을 발매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세븐틴 "애플과 협업, 기쁘고 설레…옛날 생각도 나고 기분 좋아"

    세븐틴 "애플과 협업, 기쁘고 설레…옛날 생각도 나고 기분 좋아"

    그룹 세븐틴이 Apple과 협업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7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Apple 명동에서 Apple과 세븐틴의 컬래버레이션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세븐틴은 Apple과 '케이팝 투데이 앳 애플 리믹스' 세션을 선보인다. 이날 Apple 명동을 방문한 세븐틴은 "오픈 전에 저희가 먼저 와서 둘러볼 수 있어서 좋다. 이 자리에 함께 올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 Apple과의 협업을 통해 많은 분이 세븐틴을 알아봐 주시고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세븐틴은 오는 15일 첫 영어 싱글 'Darl+ing'를 발매한다. 민규는 "세븐틴의 첫 영어 싱글이기도 하다. 5월에 나올 정규 4집 선공개 곡이기도 하다. 전 세계 많은 캐럿에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를 세븐틴의 감성으로 표현한 곡이다. 노래가 굉장히 좋으니까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승관은 Apple과의 협업 프로젝트에 대해 "너무 설렌다. 기분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지는 "감회가 새롭다. 애플의 개러지밴드의 큰 장점은 접근성이다. 저도 학생 때 처음 음악에 관심을 가지고 작곡을 시작할 때 개러지밴드를 많이 애용했다. 많은 분이 개러지밴드를 통해 세븐틴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고 하니 옛날 생각도 나고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또한 버논은 "Apple이라는 글로벌 기업과 협업하게 돼 영광이다. 저희 음악을 개러지밴드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재조합할 수 있다는 게 재밌는 경험이다"고 말했다. 도겸 역시 "굉장히 설레는 마음이 가득하다. 케이팝 최초의 음악이다. 그래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많이 했다. 세븐틴의 스타일로 제작 과정 등을 많이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