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HID, 괜히 원빈 아저씨 부대가 아니네…김승민, 정해철 꺾고 1등('강철볼')

    [종합] HID, 괜히 원빈 아저씨 부대가 아니네…김승민, 정해철 꺾고 1등('강철볼')

    채널A 새 스포츠 예능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이 ‘강철부대’ 시즌1&2에 출연한 부대원 26명의 살벌한 피구 서바이벌을 그려내며, 세상에 없던 ‘피구 예능’의 야심찬 탄생을 알렸다.23일 방송된 ‘강철볼’에서는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 ‘강철부대 시즌1&2 부대원 26인에게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와 9월 국제대회 출전이라는 거대한 목표가 공개되는 동시에, 시즌1&2의 대결 구도로 진행된 ‘피구 전쟁’이 쉬지 않고 이어져 강렬한 몰입감을 안겼다.먼저 경기장에 모인 시즌1&2 대원들은 “TV를 보는 것 같다”며 어색하게 인사를 나눈 뒤, 서로를 향한 은근한 신경전을 벌였다. 곧이어 등장한 김성주와 김동현은 “‘강철볼’의 최종 목표는 바로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이며, 오는 9월 국제대회 출전을 목표로 서바이벌 대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발표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와 함께 ‘팀 강철볼’을 지도할 감독과 코치로, 축구 레전드 김병지와 방콕아시안게임 핸드볼 금메달리스트 최현호가 등장했다. 김병지 감독은 “지금까지는 태극기를 달고 나라를 지키는 데 앞장섰다면, 이번에는 국민을 기쁘게 하는 태극기를 가슴에 달아보자”며 모두의 사기를 북돋웠다.이어 ‘강철부대’ 시즌1과 시즌2의 자존심을 건 ‘피구공 쟁탈전’으로 본격적인 탐색전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각 시즌의 우승 부대인 시즌1 UDT 김상욱과 시즌2 특전사 오상영의 대결이 펼쳐졌다. “죽여버리겠습니다!”, “죽여버린 다음 한 대 더 치겠습니다!”라는 각오를 주고받으며 게임이 시작됐고, 경

  • [TEN인터뷰] '강철부대2' HID 이동규 "주목받기 좋아하는 나, 마라맛 어록=본능"

    [TEN인터뷰] '강철부대2' HID 이동규 "주목받기 좋아하는 나, 마라맛 어록=본능"

    "저는 참여하고, 다 같이 주목받는 걸 좋아하고 재밌어해요. 주변에서 (마라맛 어록 관련) 영상을 자꾸 보내줘요. '이게 뭐지?'라고 하면서 봐요. 그런데 못 보겠더라고요. 저는 집중하면 다른 생각을 하지 않고 딱 그 상황에만 집중해요. (마라맛 어록은) 그냥 제 본능인 것 같아요. 상황에 맞게 제 생각 그대로를 이야기 한 거예요. 나쁘게 들릴지 몰라도 그런 의도로 말한 건 아니에요."SKY채널, 채널A 공동제작 예능 '강철부대2' 1화부터 마라맛 어록으로 화제를 모은 대원이 있다. 바로 베일에 가려졌던 국군정보사령부 특임대(이하 HID) 막내 이동규다.이동규는 '강철부대2'를 통해 "꼴 보기 싫었죠. 그거 하나 뭐 대단한 거 했다고", "다들 사격 군대에서 잘 쏜다 생각했지만, 총은 무조건 (제가) 1위입니다", "총을 그렇게 쏘는데 잘 들어갈 리가 있나", "봐라! 총은 이렇게 쏘는 거다", "아무리 시뮬레이션 돌려봐도 나한테 안 된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듯이 내가 너희들보다 뛰어나다, 나는 놈이다", "딱히 변수는 없었다", "이게 바로 우리다" 등과 같은 말을 남겼다.이 같은 이동규의 어록은 근거 있는 자신감에서 나오는 것이었다. '강철부대2'에서 나온 모습만 봐도 이동규의 말과 행동은 일치한다. 이동규의 모습은 허세처럼 보일지 몰라도 결국엔 결과로 증명하는 그다. HID 팀원 중 가장 막내인 이동규는 가장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선보였다.'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겨루는 밀리터리 팀 서바이벌 프로그램. 시즌2 참가 부대는 특전사(특수전 사령부), 해병대수색대,

  • [TEN인터뷰] '강철부대2' 이민곤 "'HID 우승' 하나만 보고 왔죠…결과는 방송으로"

    [TEN인터뷰] '강철부대2' 이민곤 "'HID 우승' 하나만 보고 왔죠…결과는 방송으로"

    "우승 하나만 보고 왔습니다. 우승해서 HID 위상을 높이고 싶거든요. 결과는 방송으로 보시면 압니다. 저는 재밌고 최선을 다했어요. 그 모습만 잘 봐주셨으면 좋겠어요."SKY채널, 채널A 공동제작 예능 '강철부대2'에 출연 중인 국군정보사령부 특임대(이하 HID) 이민곤의 각오다.'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겨루는 밀리터리 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민곤은 "시즌 1에 출연하려고 했던 동기가 있었다. 그 동기가 시즌 2에 같이 나가자고 하더라. 그래서 저는 안 나간다고 했다. 우리는 알려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나가지 않겠다고 했던 이민곤이 마음을 바꾼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동기의 꼬임에 넘어갔다. 동기가 '이런 기회 절대 없다', '우리가 언제 TV에 나올 수 있겠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하더라. 그래서 두 달 정도 고민하다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이민곤은 "첫 촬영 전에 따로 준비한 건 없었다. 운동을 좋아해서 하루에 한 번씩 운동하는 편이다. 매일 하던 운동을 하루에 한 번씩 꼭 했다. '강철부대' 시즌 1을 보지 않았는데 넷플릭스로 처음부터 봤다. 마지막 화까지 세 네 번 정도 시청했다. 방송으로 볼 때는 '저것도 못해?'라는 생각도 있었다. '내가 하면 더 잘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런데 막상 해보니까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이민곤은 '강철부대2' 티저가 뜬 후에 주변에 출연한다고 이야기했다고. 그는 "첫 방송 나갔을 때 전화, DM 등이 정말 많이 왔다. 저는 첫 방송을 틀어놓고 잘 보지 못했다. 끝나고 재방송으로

  • HID 이동규, 불타는 승부욕 "작정하고 이기려 OOO를 선택"('강철부대2')

    HID 이동규, 불타는 승부욕 "작정하고 이기려 OOO를 선택"('강철부대2')

    HID 이동규가 연합하고 싶은 부대는 어디일까.오는 12일 방송되는 채널A와 SKY채널 예능 '강철부대2' 8회에서는 SART(특수탐색구조대대)와 해병대(해병대특수수색대)의 연합이 결성된 가운데, 모두의 예상을 뒤엎은 4개 부대의 연합 결정 결과가 밝혀진다.앞서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는 가족 부대인 707(제 707 특수임무단)의 연합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 특전사 오상영은 "좋은 판단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707의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공개했다. 김동현은 "저쪽은 저렇게 생각 안 할 텐데"라는 아쉬움 가득한 탄식을 내뱉었다.지난 실탄 사격 미션에서 압도적인 사격 실력으로 강력한 베네핏 자동 진출권을 획득한 HID(국군정보사령부특임대) 이동규는 연합하고 싶은 부대로 OOO를 지목했다. 이동규는 "작정하고 이기려고 OOO를 선택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냈다.그런가 하면 김동현은 첫 번째 연합부대 SART와 해병대를 향해 "해병대의 정호근 대원과 SART의 강청명 대원이 만나서 어떤 미션을 할지 너무 기대가 됩니다"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고 해 이들의 활약에 궁금증을 자극한다.과연 반전을 거듭하는 연합 결정의 결과는 어떨지, 대망의 연합전에서 승리를 거둘 부대는 어디일지 관심이 집중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