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생활 논란'에 나락 간 김선호, 사랑에 진심이었네 [TEN피플]

    '사생활 논란'에 나락 간 김선호, 사랑에 진심이었네 [TEN피플]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이 새 국면을 맞았다. 그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새로운 반박이 등장하면서 전 여친 A씨의 폭로에 신빙성이 떨어진 것. 과연 김선호는 사랑에 진심인 순정남이었을까.디스패치는 26일 최근 불거진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반박 보도를 내놓았다. 김선호와 A씨의 첫 만남부터 이별, 폭로까지 그동안의 과정이 세세하게 담겨 있다. 여기에 지인들의 증언이 포함돼 있어 주장에 힘을 실었다.A씨가 폭로한 김선호의 혼인 빙자와 낙태 종용 의혹은 보도 내용과 하나도 일치하지 않았다. 디스패치는 김선호 지인 B씨의 말을 빌려 "김선호 형이 그랬다. 아이를 떠나보낸 건 사실이니까. 그래도 사랑했던 사람이라, 이해하려고 애썼다.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사생활로 싸우고 싶지 않다고. 그래서 대응 대신 사과를 했다고 한다. 김선호 형은 그런 사람이다. 그냥 남들과 똑같은 보통 연애를 했다. A씨를 숨긴 적도 없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지인들에게 연락이 먼저 왔다. 김선호가 '떴다'고 버린 게 아니라더라. 오히려 A씨가 가진 문제, A씨가 저지른 행동 등을 지적했다"고 알렸다. 이는 김선호가 A씨를 배려해 억울한 누명을 썼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직접적인 실명 공개와 적나라한 메신저 대화 내용 유출을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사생활 논란에 더 이상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보인다.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은 처음 제기된 시점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진흙탕 싸움으로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했다. K배우로 시작해 소속사 조종설, 인성

  • 기안84가 해명을 왜 해? 불난 집에 기름 붓는 '나 혼자 산다' [TEN스타필드]

    기안84가 해명을 왜 해? 불난 집에 기름 붓는 '나 혼자 산다' [TEN스타필드]

    《박창기의 시시비비》맵고 자극적인 연예계 이슈를 세세하게 들여다봅니다. 구체적인 분석과 재빠른 여론 파악으로 낱낱이 파헤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정확하게 판단해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드립니다.'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의 나락행'웹툰 작가 기안84가 왕따 논란을 해명했다. 이로 인해 비난이 잠시 수그러들 줄 알았으나, 오히려 악영향으로 다가왔다. 시청자들은 기안84가 해명한 부분을 지적하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서는 제작진의 요구로 인해 기안84가 마지못해 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깊숙이 박힌 미운털은 한동안 쉽게 빠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방영된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오프닝 도중 힘겹게 입을 열었다. 그는 본인으로 인해 욕을 먹고 있는 전현무를 언급하며 미안함을 표했다. 또한 "나는 왕따가 아니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 같은 걸 하나씩 써야 되냐"며 최근 불거진 왕따 논란을 부인했다. 기안84의 왕따 논란은 지난달 13일 방송에서 비롯됐다. 당시 기안84는 10여 년간 연재한 웹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걸 기념하기 위한 '마감 샤워' 여행을 떠났다. 그는 멤버들과 함께 갈 생각에 잔뜩 기대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실상은 전혀 달랐다. 현장에는 전현무 혼자만 나타난 것. 결국 기안84의 연재 종료 축하 파티를 가장한 몰래카메라가 지금의 왕따 논란을 만들었다. 당시 제작진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지 못했다"고 전했다.이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

  • 검찰, 'KBS 몰카' 개그맨에 징역 5년 구형…"치밀한 범행, 죄질 불량"

    검찰, 'KBS 몰카' 개그맨에 징역 5년 구형…"치밀한 범행, 죄질 불량"

    KBS 연구동 내 불법 촬영 기기를 설치 및 촬영한 혐의로 구속된 KBS 공채 개그맨 출신 박 모씨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하고 신상정보 공개, 5년간의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을 요청했다. 1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성적 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 등 혐의를 받는 개그맨 박씨의 결심공판이 진행됐다. 재판에서 ...

  • BJ 김옥분, 생방송 중에 '몰카' 피해…조작 의혹까지

    BJ 김옥분, 생방송 중에 '몰카' 피해…조작 의혹까지

    BJ 김옥분이 '몰카' 피해를 입은 것에 이어 '조작' 의혹까지 불거진 것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BJ 김옥분은 지난 24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 채널에서 'PC방 아르바이트'를 콘셉트로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한 남성이 BJ 김옥분에게 다가갔고, 몰래 은밀한 신체 부위를 촬영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생방송을 시청하던 네티즌들은 "방금 '몰카' 촬영을 한 거 같다", "PC방 CCTV를 확인해 보라"고 말했고, 이후 곧바로 CCTV를 통해 몰카 범행 현장이 확인됐다. 이에 BJ 김옥분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A 씨는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입건됐다. 경기 시흥경찰서 측은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하지만 BJ 김옥분의 피해 사실이 실시간으로 알려졌음에도 "옷차림이 그러니 그런 것", "짜고 한 거 아니냐"는 등의 2차 가해가 이어졌다. 결국 BJ 김옥분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주작(거짓말)이라는 말도 안되는 말과, 제 복장탓이라는 글도 있어서 글을 남긴다"며 "일단 100% 주작이 아니고, 만약 주작이라면 무고죄를 받고, 아이디 삭제는 물론, 방송도 뜨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미 먹고 살 정도로 방송 기반도 닦았는데, 굳이 이런 걸로 홍보하려고 주작하는 멍청한 사람은 아니다"고 전했다. 또 논란이 됐던 옷차림에 대해선 "술집 여자냐니, 복장이 그러니 당연히 찍을 수 박에 없다느니, 오히려 피해자 탓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이 있어 기가 찬다"며 "성추행범에게도 예쁘고 짧은 옷을 입은 여자 탓을 할 거냐"고 반박했다. 그러면

  • KBS 공채 개그맨, 연구동 女화장실 몰카 설치 용의자로 지목

    KBS 공채 개그맨, 연구동 女화장실 몰카 설치 용의자로 지목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불법 촬영 장비)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개그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지난 1일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KBS 공채 출신의 남성 개그맨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용의자가 KBS 직원이라고 보도했으나 KBS는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기사와...

  • KBS "여자화장실 몰카 범인 내부 직원 아냐…오보 법적 조치 취할 것" [전문]

    KBS "여자화장실 몰카 범인 내부 직원 아냐…오보 법적 조치 취할 것" [전문]

    KBS가 연구동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 설치범이 KBS 직원이라는 보도에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KBS는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단독]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용의자가 KBS에 근무하고 있는 남성 직원으로 알려졌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오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기사와 관련해 KBS...

  • "영화에선 성범죄 피해자였는데"…몰카 찍은 조연 배우, 집행유예

    "영화에선 성범죄 피해자였는데"…몰카 찍은 조연 배우, 집행유예

    온라인 성범죄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 조연 배우 A씨가 성관계 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이준민 판사는 8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한 20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하고 아동 청소년과 장애인 관련 시설 취업을 3년간 금지했다. A씨는 SNS 관련 범죄를 ...

  • 배우 A씨, 온라인 성범죄 다룬 영화에선 '피해자' 현실에선 '몰카 혐의'

    배우 A씨, 온라인 성범죄 다룬 영화에선 '피해자' 현실에선 '몰카 혐의'

    온라인 성범죄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 조연 배우가 '몰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조연 배우 A씨는 현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최근 개봉한 온라인 성범죄 관련 영화에 출연했다. 극 중 온라인 성범죄 피해를 입은 인물들 중 한 명을 맡았다. 조연배우 뿐 아니라 모델 섭외팀장으로도 일한 A씨는 한 여성 모델과의 성관계 장면을 몰...

  • "풀려난 뒤 오픈파티 벌여"…故 구하라 유족, "반성없는 최종범 강력 처벌 원해" (종합)

    "풀려난 뒤 오픈파티 벌여"…故 구하라 유족, "반성없는 최종범 강력 처벌 원해" (종합)

    고(故) 구하라를 협박 및 폭행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최종범의 항소심이 5월로 확정된 가운데, 구하라의 유족이 최 씨를 강력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김재영 부장판사)는 최종범에 대한 항소심 1차 공판기일을 5월 21일로 확정했다. 이에 대해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는 6일 자신의 SNS에 최 씨를 엄벌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구씨는 "최씨는 1심판결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선고받고 사회에 나왔으나 풀려난...

  • '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앵커, 징역 6개월 구형...“참회하며 살겠다”[종합]

    '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앵커, 징역 6개월 구형...“참회하며 살겠다”[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준 전 SBS 앵커. /사진=텐아시아DB 지하철역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김성준 전 SBS 앵커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신뢰 받던 앵커의 이중적 모습에 네티즌들은 비난하며 환멸감을 드러내고 있다. 1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박강민 판사 심리로 진행된 김 전 앵커의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사건 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징역 6개월, 취업...

  • '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앵커, 징역 6개월 구형

    '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앵커, 징역 6개월 구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준 전 SBS 앵커. /사진=텐아시아DB 지하철역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김성준 전 SBS 앵커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1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박강민 판사 심리로 진행된 김 전 앵커의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사건 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징역 6개월, 취업제한 3년 명령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영등포...

  • 경찰 '몰카 혐의' 김성준 前 앵커 동일범행 확인한다...디지털 포렌식 예정

    경찰 '몰카 혐의' 김성준 前 앵커 동일범행 확인한다...디지털 포렌식 예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몰카’ 혐의로 입건된 김성준 SBS 전 앵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경찰이 여성의 하반신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김성준(55) 전 SBS 앵커의 휴대전화 기록을 확인한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앵커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한다. 디지털 포렌식은 PC...

  • '몰카 혐의' 김성준 앵커, 체포→퇴사→'시사전망대' 폐지...간판 앵커의 추락(종합)

    '몰카 혐의' 김성준 앵커, 체포→퇴사→'시사전망대' 폐지...간판 앵커의 추락(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준 전 SBS 앵커./사진제공=SBS SBS의 간판 앵커인 김성준 논설위원이 ‘몰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SBS는 8일 그의 사직서를 수리했고, 그의 이름을 걸었던 라디오 프로그램은 하루 아침에 종영하게 됐다. 김 전 앵커는 그 동안 자신의 견해를 밝히던 SNS도 폐쇄했다. 곧은 소신과 발언으로 대중들의 지지를 받던 만큼 김 전 앵커의 이 같은 혐의는 대중들에게 더 충격을 안겼다. 김...

  • “주취감경 안돼”...몰카 저지른 김성준 앵커의 과거 발언

    “주취감경 안돼”...몰카 저지른 김성준 앵커의 과거 발언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김성준 SBS 전 앵커가 만취상채로 지하철에서 몰카를 촬영한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주취감경은 안된다”고 했던 그의 과거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오후 11시 55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영등포구청역 안에서 원피스를 입고 걸어가던 여성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앵커는 당초 범행...

  • [TEN 이슈] 김성준, SBS 간판 앵커에서 '몰카 의혹'으로 불명예 추락

    [TEN 이슈] 김성준, SBS 간판 앵커에서 '몰카 의혹'으로 불명예 추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성준.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야말로 명예롭지 못한 추락이다. SBS 간판 앵커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김성준 SBS 논설위원을 두고 하는 말이다. 김성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청 치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현재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 중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이 범행을 목격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