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각 가능성 높지만"…13일 개봉 '치악산', 원주시 제동에 진퇴양난 [종합]

    "기각 가능성 높지만"…13일 개봉 '치악산', 원주시 제동에 진퇴양난 [종합]

    진퇴양난이다.치악산에서 토막 시신이 발견됐다는 괴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의 상영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 심문이 8일 오전 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오는 12일 전후로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 박범석)는 이날 오전 원주시와 시민단체 등이 영화 제작사 도호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상영금지 가처분 심문을 진행했다.재판에서 원주시와 시민단체 측은 치악산의 "이미지 훼손 가능성"에 대해 호소했고, 도호 측은 "영화는 허구일 뿐"이라고 맞섰다. 원주시는 문제가 됐던 혐오 포스터를 언급하며 "원주시민들이 큰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방범죄와 치악산 근처의 복숭아와 한우 등 상권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치악산' 측은 "영화가 치악산을 공간적 배경으로 할 뿐 직접적으로 원주시 등의 명예나 재산을 침해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심문에 대한 결정을 유예했다. 재판부는 오는 11일까지 추가 제출 자료를 받겠다며 "12일 전후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능하면 주말 사이라도 양 측이 원만한 협의를 보길 바란다"고 권고했다. '치악산'은 오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 속 재판부가 결정을 12일께로 예정하면서 정상 개봉이 가능할지 마지막까지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치악산' 측은 "재판부의 권고대로 원주시와 원만한 합의를 보게 되기를 여전히 기대하고 있다"며 "상영금지 가처분이 걸린 상태기 때문에 현재 '치악산' 예매 창구도 열지 못하

  • '치악산', 13일 정상 개봉 가능할까…法 "상영금지 가처분 12일 결정"[TEN이슈]

    '치악산', 13일 정상 개봉 가능할까…法 "상영금지 가처분 12일 결정"[TEN이슈]

    치악산에서 토막 시신이 발견됐다는 괴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의 상영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 심문이 8일 오전 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오는 12일 전후로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 박범석)는 8일 오전 원주시와 시민단체 등이 영화 제작사 도호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상영금지 가처분 심문을 진행했다.재판에서 원주시와 시민단체 측은 치악산의 "이미지 훼손 가능성"에 대해 호소했고, 도호 측은 "영화는 허구일 뿐"이라고 맞섰다. 원주시는 문제가 됐던 혐오 포스터를 언급하며 "원주시민들이 큰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방범죄와 치악산 근처의 복숭아와 한우 등 상권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했다. 반면 영화사 측은 "영화가 치악산을 공간적 배경으로 할 뿐 직접적으로 원주시 등의 명예나 재산을 침해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오는 11일까지 추가 제출 자료를 받겠다며 "12일 전후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능하면 주말 사이라도 양 측이 원만한 협의를 보길 바란다"고 권고했다. '치악산'은 오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으로, 재판부가 결정을 12일께로 예정하면서 정상 개봉이 가능할지 마지막까지 안심할 수 없게 됐다. 다만, 법조계 등은 '치악산' 상영금지 가처분이 인용될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앞서, 경기 광주 곤지암 정신병원을 소재로 한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2018)의 경우 개봉 직전 병원 소유주가 명예훼손으로 건물 매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법원에 상영금지 가처분

  • 원주시 거센 반발 속 '치악산' "제목 수정하겠다, 개봉 연기는 논의한 바 無" [TEN현장]

    원주시 거센 반발 속 '치악산' "제목 수정하겠다, 개봉 연기는 논의한 바 無" [TEN현장]

    영화 '치악산'이 제목을 수정하겠다며 한 발 물러났다. 개봉 연기는 논의한 바 없다.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 언론배급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김선웅 감독과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참석했다. 이날 원주시 측은 '치악산' 프레스 데스크 앞에서 개봉을 반대하는 기습 시위를 펼쳤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치악산' 제작사는 원주시와 2차 협의도 일방적으로 무시한 채 막무가내로 영화 시사회와 개봉을 밀어붙여서 36만 원주 시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그러면서 "있지도 않은 치악산 토막살인 괴담을 영화 홍보에 이용해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치악'만 검색해도 '치악산 괴담'과 '치악산 토막살인'이 나오고, 원주 시민들을 대표하는 단체들의 영화 개봉 반대 성명서 발표에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이 모든 것을 홍보와 돈벌이 수단에만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이와 관련 김선웅 감독은 시사회가 끝난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영화를 만들 때 이런 구설에 오를 거라 생각하고 만들진 않았다"며 "허구의 괴담을 가지고 만든 공포 콘텐츠로서 즐겨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부분의 갈등 관계는 만든 사람들의 노고를 생각하신다면 원만하게 해결했으면 좋겠다. 원만한 해결이 되고, 원주시 시민들의 우려가 잘 풀어지는 방향으로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했다. 주연 배우인 윤균상 역시 "저도 정말 예상했던 상황이 아니라서 기사를 접하고 제작사 통해 이야기를 들었을 때

  • [TEN포토] 윤균상 '영화 '치악산' 첫 주연작'

    [TEN포토] 윤균상 '영화 '치악산' 첫 주연작'

    배우 윤균상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포토] 윤균상 '화려한 비율'

    [TEN포토] 윤균상 '화려한 비율'

    배우 윤균상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포토] 윤균상-김예원-연제욱-배그린 '공포영화 영화 '치악산' 배우들'

    [TEN포토] 윤균상-김예원-연제욱-배그린 '공포영화 영화 '치악산' 배우들'

    배우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포토] 윤균상-김예원-연제욱-배그린 '영화 '치악산' 기대하세요'

    [TEN포토] 윤균상-김예원-연제욱-배그린 '영화 '치악산' 기대하세요'

    배우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포토] 영화 '치악산' 만든 사람들

    [TEN포토] 영화 '치악산' 만든 사람들

    김선웅 감독,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포토]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

    [TEN포토]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

    김선웅 감독,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치악산' 김선웅 감독 "비공식 포스터로 혐오감 드려 죄송, 더이상 활용 않겠다"

    '치악산' 김선웅 감독 "비공식 포스터로 혐오감 드려 죄송, 더이상 활용 않겠다"

    '치악산' 김선웅 감독이 혐오감을 야기한 비공식 포스터에 대해 사과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 언론배급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김선웅 감독과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참석했다. 이날 김선웅 감독은 앞서, 논란이 됐던 비공식 포스터에 대해 "개인적으로 디자인 하는 걸 좋아한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해외 슬래셔 영화제에 시도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만들어서 SNS에 지인만 공개해서 가볍게 올렸는데, 어떤 경로인지 모르지만 확산이 됐다"며 "그걸 보시고 혐오감을 느끼신 분들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문제가 된 포스터를 더 활용할 거냐는 질문에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걸로 결정했다"고 답했다.'치악산'은 40년 전, 의문의 토막 시체가 발견된 치악산에 방문한 산악바이크 동아리 산가자 멤버들에게 일어난 기이한 일들을 그렸다. 오는 9월 13일 개봉 예정.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TEN포토] 김선웅 감독 "치악산 영화가 원주시와 공생하며 더 좋은방향으로..."(치악산)

    [TEN포토] 김선웅 감독 "치악산 영화가 원주시와 공생하며 더 좋은방향으로..."(치악산)

    김선웅 감독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치악산' 윤균상 "구설 예상 못해 당황, 서로간 오해 원만하게 합의되길"

    '치악산' 윤균상 "구설 예상 못해 당황, 서로간 오해 원만하게 합의되길"

    배우 윤균상과 김선웅 감독이 원주시와의 갈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 언론배급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김선웅 감독과 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이 참석했다. 이날 김선웅 감독은 "이 영화를 만들 때 이런 구설에 오를 거라 생각하고 만들진 않았다"며 "허구의 괴담을 가지고 만든 공포 콘텐츠로서 즐겨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부분의 갈등 관계는 만든 사람들의 노고를 생각하신다면 원만하게 해결했으면 좋겠다. 원만한 해결이 되고, 원주시 시민들의 우려가 잘 풀어지는 방향으로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했다. 윤균상 역시 "저도 정말 예상했던 상황이 아니라서 기사를 접하고 제작사 통해 이야기를 들었을 때 당황했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서로 간에 오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우 입장에서 제작사와 원주시가 원만하게 합의되어서 이 영화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영화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치악산'은 40년 전, 의문의 토막 시체가 발견된 치악산에 방문한 산악바이크 동아리 산가자 멤버들에게 일어난 기이한 일들을 그렸다. 오는 9월 13일 개봉 예정.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TEN포토] 윤균상 "저예선 영화  똘똘뭉쳐 열심히 만들었다"(치악산)

    [TEN포토] 윤균상 "저예선 영화 똘똘뭉쳐 열심히 만들었다"(치악산)

    배우 윤균상이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치악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영화 '치악산'은 1980년, 열여덟 토막이 난 의문의 사체가 발견된 치악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익스트림 마운틴 호러.윤균상, 김예원, 연제욱, 배그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약속 안 지키는 '치악산', 감독發 혐오 포스터 3일째 버젓이 온라인에 [TEN이슈]

    약속 안 지키는 '치악산', 감독發 혐오 포스터 3일째 버젓이 온라인에 [TEN이슈]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 제작 도호엔터테인먼트)의 김선웅 감독이 만들었다는 '치악산' 혐오 포스터가 삭제되지 않은 채 버젓이 검색되고 있어 비판이 일고 있다. 27일 오전 9시 기준 각종 포털 사이트를 통해 '치악산'을 검색하면 영화 커뮤니티 등에 게재된 '치악산' 비공식 혐오 포스터를 누구나 열람 가능하다. 해당 포스터의 커뮤니티 게시물은 수 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삭제되지 않고 인터넷을 떠돌고 있다. 지난 25일 오전 '치악산' 제작사 도호엔터테인먼트(이하 도호)는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도호 측은 "최근 감독의 개인 SNS 계정에 게시되었던 비공식 포스터가 유출되어 온라인에 확산된 상황에 대해서는 제작사 역시 유감을 표하며, 개인 계정에 업로드되어 있던 포스터는 오해가 커지기 전 삭제 조치를 취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해당 포스터에 대해서는, 디지털 장의사 업체에 의뢰하여 삭제 처리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해결하고자 한다"고 전했으나, 전혀 시정이 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이와 관련 삭제 처리하겠다는 도호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순간의 위기 모면을 위해 공수표를 날린 것이 아니냐는 업계의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7일 다수의 커뮤니티에는 영화 '치악산'의 포스터가 올라 많은 영화팬들의 충격을 샀다. 문제가 된 '치악산' 포스터에는 시체의 부위가 18토막이 나 바닥에 뒹굴고 있는 비주얼이 담겼다. 이 포스터는 현재 역시 누구나 검색하면 접근 가능한 콘텐츠로, 미성년자나 심약한 사람이 보게 될 경우 큰

  • 디지털 장의사 의뢰한다더니…'치악산' 감독發 혐오 포스터, 검색하면 버젓이 나와 [TEN이슈]

    디지털 장의사 의뢰한다더니…'치악산' 감독發 혐오 포스터, 검색하면 버젓이 나와 [TEN이슈]

    영화 '치악산'(감독 김선웅, 제작 도호엔터테인먼트)의 김선웅 감독이 만들었다는 '치악산' 혐오 포스터가 삭제되지 않은 채 버젓이 검색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오후 6시 기준 각종 커뮤니티에는 '치악산'의 비공식 혐오 포스터가 실린 게시물은 여전히 삭제되지 않고 검색하면 열람 가능하다. 해당 포스터의 커뮤니티 게시물은 수 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날 오전 '치악산' 제작사 도호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감독의 개인 SNS 계정에 게시되었던 비공식 포스터가 유출되어 온라인에 확산된 상황에 대해서는 제작사 역시 유감을 표하며, 개인 계정에 업로드되어 있던 포스터는 오해가 커지기 전 삭제 조치를 취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해당 포스터에 대해서는, 디지털 장의사 업체에 의뢰하여 삭제 처리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해결하고자 한다"고 전했으나, 전혀 시정이 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지난 17일 다수의 커뮤니티에는 영화 '치악산'의 포스터가 올라 많은 영화팬들의 충격을 샀다. 문제가 된 '치악산' 포스터에는 시체의 부위가 18토막이 나 바닥에 뒹굴고 있는 비주얼이 담겼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런 포스터는 처음 본다", "선 넘었다", "이런 포스터가 가능한가?"라는 등 비난 섞인 반응을 보였다. 혐오스럽고 충격적인 포스터에 '치악산'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김선웅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하며 "'치악산'의 공식 포스터가 아닌, 해외 슬래셔 및 공포 장르의 영화제를 겨냥하여 개인적으로 제작한 시안"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