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LINE]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10LINE]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I AM IRONMAN”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의 대사.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10LINE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하 '다우니')의 아버지이자 독립영화 감독. 다우니는 1970년 5살 때 아버지의 영화 '파운드'를 통해 연기자의 길에 들어섰다. 이 영화에서 시니어는 자신의 어린 아들에게 “네 불알에 털은 났냐?”와 같은 19금 ...

  • 10LINE, 신화

    10LINE, 신화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신화 : '국내 최장수 아이돌' 대신 '역사를 쓰는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는 어떨까. 지난달 26일 정규 12집 '위(WE)'를 공개한 신화는 타이틀곡 '표적'으로 또 한 번의 역사를 썼다. 이미 신화가 한 발 한 발 내딛는 행보가 최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화는 '표적'으로 음악방송 10관왕을 달성하며 자체 최고 기록까지 경신했다. 역사를 쓰는 동시에 최고라는 기록까지 달성하는 그야말로 신화 같은 존재, 신화다. ...

  • 10LINE, 지성

    10LINE, 지성

    “아직 부족하지만 마음을 비우고 시작했어요” (2015년 1월 5일 MBC ‘킬미, 힐미’ 제작발표회 중 지성의 말) MBC 수목드라마 ‘킬미, 힐미’ 속 지성의 폭발력이 이렇게 강할 줄 누가 예상했을까? 이중도, 삼중도 아닌 무려 일곱 개의 인격을 맡아 연기중인 ‘킬미, 힐미’ 속 지성은 올 초 의외의 포텐을 터트린 주인공으로 자리했다. 전형적인 나쁜 남자...

  • 10LINE, 김래원

    10LINE, 김래원

    김래원 : “지금까지 내가 이 신에서 돋보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를 생각했다면, 이젠 작품이 이 신에서 이 인물에게 원하는 게 뭘까 생각하게 됐어요. 그 안에서 정확히 내 몫을 해내는 연습을 한 거죠. 제겐 굉장한 변화예요.” (씨네21과 인터뷰 중) 김래원은 스스로 알고 있었다. 군 제대 후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변했다는 것을. 심하게 말해 망가졌다. 드라마 '천일의 약속', 영화 '마이 리틀 히어로'에서 보여준 김래원은 실망스러웠다. ...

  • 10LINE, 핑클

    10LINE, 핑클

    핑클 : “옥주현이 god 콘서트를 보고 왔나 보더라. 밤에 문자가 오더라. 자신도 옛날 생각이 나고 우리도 다시 모여 노래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뭉클했다.” – 이효리, 2014년 9월 16일 SBS '매직아이' 방송에서. 오랜만에 반가운 이름 핑클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열풍과 함께 90년대 문화가 주목받았다. 90년대 가요계를 이야기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 10LINE, 박해진

    박해진 : “올해 나이가 서른 둘이에요. 그동안 제 나이에 맞지 않는 역할을 해왔던 것 같아요. 주말과 일일드라마를 주로 하다 보니 제 나이보다 많게 보는 분들도 많았고, 팬층도 높았죠. 올드한 느낌이 있었나 봐요. 이번 드라마(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트렌디한 느낌으로 변화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를 만든 것 같아요.” 박해진은 부드러운 연하남이었다. 하지만 그의 말대로 터닝포인트를 만난 이제, 그것은 한때의 수식어에 불과해졌다. SBS &#...

  • 10LINE, 윤종신

    윤종신 : 저는 천재가 아니에요. 원래 둔재들은 어렸을 때부터 눈치를 많이 보지만, 천재들은 눈치를 안 보거든요. 저는 그리 뛰어나지 않은 사람이라서 예전부터 자연스럽게 어디서나 분위기를 파악하게 되고, 사람을 관찰했어요. 사실 가사도 처음에는 잘 못 썼어요. 그런데 이 천재들 틈에서 음악을 하려면 내 것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죠. 내가 잘 할 수 있는 건 평범함 속에 있는 깨알 같은 발견이더라구요. 발명은 천재가 하는 거고, 발견은...

  • 10LINE, 김태희

    김태희 : 처음에 연기를 시작할 때 이걸 평생 하겠다는 확신이 없었고 하다 보니 점점 재미있는 순간도 많이 생기고 더 해보고 싶고 완벽하지 못하기에 갈증도 생기고 욕심도 생겨요. 본인 스스로 연기를 마스터했다고 생각하는 배우가 과연 있을까요? 어떤 훌륭한 배우가 어떤 역할은 정말 잘해낼 수 있지만 또 다른 어떤 역할은 다른 것만큼 못 할 수 있는 것도 있잖아요. 그래서 아무리 열심히 한다고 해도 감히 연기를 마스터했다고 느끼는 순간이란 것은 ...

  • 10LINE, 이보영

    이보영: ‘착실히 쌓아온 내공과 꾸준함.’ 폭발적인 스타덤은 없었지만 데뷔 이래 성실하게 쉼없이 활동해 온 이보영을 설명할 만한 단어들이다. 데뷔 전 아나운서를 지망했기에 다른 이들보다 조금 늦은 출발을 아쉬워했던 그는 2005년 KBS 일일드라마 ‘어여쁜 당신’으로 첫 주인공을 맡은 이래 “한번도 제대로 쉬어본 적이 없다”고 토로할 정도로 휴식기 없이 활동해왔다. 화제작 한두 ...

  • 10LINE, 신구

    신구 : 적어도 10년을 투자할 각오를 하고 시작해야한다. 성급하게 뭔가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힘들어 하지말았으면 한다. 꼭 연기 뿐 아니라 다른 분야라 할지라도 적어도 10년 근처는 가야 자신의 일에 눈을 뜨고 추진력도 생기기 마련이다. – 신구,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기자에게 건낸 조언 동랑(東郞) 유치진 : ‘한국예술의 큰 별’, ‘현대연극의 거목’으로 평가받는 동랑 유치진 선생은 ...

  • 10LINE, 봉준호

    봉준호: 훗날 내 필모그래피를 쭉 보면 '설국열차' 이전까지를 나의 초기작으로 부를 수 있지 않을까. – 봉준호, '씨네 21'과의 인터뷰에서 샘 페킨파: 봉준호가 어린 시절 반한 영화감독. 비디오와 DVD가 드물었던 시절, TV는 그의 시네마테크였다. 특히 주한미군방송(AFKN)을 통해 접한 알아들을 수 없는 영어대사의 영화들은 봉준호의 상상력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무슨 이야기일지 멋대로 상상하고 이야기를 구성해보는 버릇”...

  • [10LINE] 이효리

    이효리: 핑클 출신 여가수로 패션부터 예능까지 평정한 만능 엔터테이너. '이효리=트렌드세터'라 할 만큼 '효리 신드롬'을 몰고 다녔다. '10 Minutes' 시절 노래를 반 키(key) 낮춰 불러도 음정이 불안했던 이효리는 최근 음악페스티벌에도 나가고 라이브 프로그램의 문을 두드리는 등 뮤지션으로서 의욕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지금은 결혼을 준비 중. “제약은 왔지만 제 마음은 행복하니까 받아들이고… 생각보다는 안 힘들어요. 예전 같으면 '...

  • [10 LINE] 류승룡

    류승룡 : “제 연기 인생은 큰 봉우리의 7부, 8부 능선에 와있는 게 아니라, 백두대간을 종주하는 길 위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 처럼 6~7번째 서열이라도 배역이 좋다면 마다하지 않을 겁니다. 우리나라 배우들은 주연을 한 번 하면 조연을 안 하려는 풍토가 있는데 참 이상해요. 저는 오래갈 거예요. 가을에 핀 꽃처럼 말이죠.” 류승룡, 와의 인터뷰에서. 송승환: 류승룡이 5년간 몸담은 '넌버벌 퍼포먼스' 의 제작자. 서울예대 연...

  • 지드래곤

    지드래곤: 빅뱅의 리더. 20대 중반을 막 넘긴 솔로가수. 가수가 예능프로그램에도 나가고, 해외공연도 해야 잘 먹고 잘 살 수 있는 작금의 한국 땅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뮤지션. 빅뱅과 지드래곤 월드투어의 차이점을 묻는 취재진에게 “빅뱅도 내가 만들고, 내 음악도 내가 만들기 때문에 (그 차이점이) 내가 풀어야 할 숙제이기도 한데, 이번 공연을 보고 나면 그 차이점을 알 수 있지 않을까? 나 또한 뭐가 다른 점인지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대답...

  • 니콜라스 홀트

    니콜라스 홀트 : “전혀 힘들이지 않고 그냥 편하게 연기하는데, 그 안에 노련함과 깊이가 공존한다”고 톰 포드가 평가한 니콜라스 홀트. 그의 연기는 천부적인 것일까.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지. 어머니와 함께 연극을 보러 간 세 살배기 니콜라스 홀트에게 극단의 연출가는 연기를 권유했고, 그의 어머니는 배우의 길을 열어 줬다. 이로써 니콜라스 홀트가 스크린에 입문하게 된 첫 작품은 6세 때 촬영한 영화 .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