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학폭 인정' 심은우, "답답한 건 못 참는다"더니 '태닝'까지 하고 공식석상 [TEN스타필드]

    '학폭 인정' 심은우, "답답한 건 못 참는다"더니 '태닝'까지 하고 공식석상 [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심은우가 배우로서 가진 매력이 무엇인지 궁금해졌다. '태혜지'(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처럼 미모는 물론 스타성까지 갖춘 배우도 아니고, 연차가 높은 '연기 장인'도 아니다. 소름 돋는 연기력의 명배우엔 명함도 못 내민다. 심지어 그리 떳떳하지 못한 과거를 가졌고, 학창 시절 유명한 일진으로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그럼에도 심은우는 촬영을 하고 있었고 드레스를 입고 환한 미소로 공식석상에 섰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뜨면서 함께 화제가 됐던 심은우는 찰나의 화제를 누리다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여론의 심판대에 올랐다. 극 중에선 가스라이팅과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였지만, 실상은 학폭 가해자였던 심은우였다. 심은우는 중학교 시절 일진이었다. 피해자 A씨를 정신적으로 괴롭혀 전학을 가게끔 만들었고 협박도 일삼았다. A씨는 "이간질에 조직적 왕따에, 버스 타면 버스에서도 위협을 가해서 엄마가 차로 데리러 가고 데리러 오게 만들고 학교까지 찾아가서 담임과 면담도 했다"라고 주장했다.관련 내용의 폭로가 나오자 심은우는 처음엔 "사이가 좋지 않았던 친구일 뿐"이라며 문제가 없다고 대응하다 지금까지 친구로 지내고 있는 친구들을 앞세워 "심은우는 괴롭힐 사람이 아니다"라고 발뺌했다.  "당사자와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 선명하게는 알 수가 없었지만, 어린 날 아무 생각 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 '훅' 들어온 본새나는 아이키 "전 춤만 추고 육아는 남편이 하죠" [TEN스타필드]

    '훅' 들어온 본새나는 아이키 "전 춤만 추고 육아는 남편이 하죠" [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어려도 멋있으면 다 언니라고 했다. 댄서 아이키를 본다면 그의 자신감과 유쾌함, 귀여움과 당당함에서 나오는 섹시함 때문에 자연스레 '언니'라고 부르고 싶어 지리라. 몇 년 전 처음 봤을 때도 본새나서 멋있던 아이키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훅' 들어왔다. 멋진 맹수 사이 유독 눈에 띄는 유쾌함이 여전히 아이키스럽다. 대중이 아이키를 처음 본 건 아마 댄스팀 올레디로 출연했던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일 것. 올레디(아이키, 코코)는 2019년 미국 NBC 댄스 오디션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 시즌3에 출연해 라틴과 힙합을 퓨전한 장르와 개성 강한 비주얼, 독창적인 퍼포먼스로 최종 4라운드까지 진출했다. '유퀴즈'가 이런 댄서가 있고 댄스팀이 있다는 걸 알린 계기였다면 대중에게 아이키와 훅을 각인시킨 건 MBC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였다.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 안무를 만들며 아이키는 2020년 대세가 됐다. 환불원정대 프로젝트를 끝나고 만난 아이키에겐 이미 연예인의 냄새가 났다. 아이키를 대표하는 붉은 머리와 브라톱을 입고 무심한 듯 시크하게 트레이닝복을 걸친 아이키는 '까리'했다.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라곤 믿어지지 않았다. "'유퀴즈'에서 지미유를 처음 봤는데 MBC에서 연락이 와서 환불원정대 안무에 한 번 도전해볼 거냐고 하더라고요. 올해 키워드가 챌린지인데, 제가 또 챌린지에 빠

  • "오지호가 처음"…초콜릿 주던 허이재, 좋은 연기 대신 던진 먹잇감 [TEN스타필드]

    "오지호가 처음"…초콜릿 주던 허이재, 좋은 연기 대신 던진 먹잇감 [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배우 허이재의 한 마디가 연예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남자 배우의 성관계 요구와 알반지를 끼고 뺨을 때리는 장면을 찍은 중견 배우 등 허이재의 이니셜 폭로는 일주일이 넘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허이재의 폭로도 폭로지만,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예전과 많이 달라진 허이재의 모습에 놀랐으리라. 17년 전 허이재가 처음 미디어에 얼굴을 비췄을 땐 하얀 얼굴과 매끈한 이목구비, 사랑스러운 눈웃음으로 주목받았다. 닮은꼴로 거론됐던 김태희도 "허이재를 사진으로 봤는데, 어떤 각도에서 찍은 사진은 정말로 닮은 것 같아 놀랐다"고 할 정도로 차세대로 여배우로 언급됐다. 미소만큼이나 밝은 성격은 허이재의 매력포인트. 3000: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해바라기'에 캐스팅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가 잘 웃고 긴장하지 않은 밝은 모습이었다. 이 매력으로 SBS '인기가요' MC까지 꿰찼고, 좋은 작품의 캐릭터로 맡았다. 초창기 허이재는 잘해내고 싶은 욕심도 있었고 현장에서는 배우들과 스태프를 잘 챙기는 싹싹함으로 칭찬 일색이었다. 2008년 오지호와 찍었던 KBS2 드라마 '싱글파파는 열애중'에서는 밸런타인 데이를 기념해 초콜릿 선물도 했다. 첫 초콜릿의 주인공은 상대역이었던 오지호. 당시 21살이었던 허이재는 "아직 나이가 어려서 남자친구에게 초콜릿을 선물한 적은 없다. 남자에게 초콜릿을 선물한 것은 처음이다"며 쑥스러워했다. 

  • "초아 빠지고 뭉쳤다"던 AOA, 권민아·지민 분열로 망했다 [TEN스타필드]

    "초아 빠지고 뭉쳤다"던 AOA, 권민아·지민 분열로 망했다 [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AOA가 어떤 걸그룹이냐 묻는다면 '흥망성쇠(興亡盛衰)'가 분명한 팀이라 말하고 싶다. '짧은 치마'를 걷어 올리며 섹시 걸그룹으로 전성기를 누렸고 핵심 멤버 초아의 탈퇴로 망할 위기에 처했다. Mnet '퀸덤'에 출연하면서 재기를 노렸으나 지민과 민아의 진흙탕 싸움으로 결국 쇠했다. 2014년은 분명 AOA의 해였다, 1월에 낸 '짧은 치마', 6월에 낸 '단발머리' 11월에 낸 '사뿐사뿐'이 3연속 흥행하며 AOA는 정상에 올랐다. AOA의 전성기를 받쳐준 두 개의 기둥은 AOA 노래의 정체성이었던 초아, 건강한 섹시美로 인기를 얻었던 설현이었다. '잘 나가던' AOA의 하락세는 2016년 '굿 럭(Good Luck)' 컴백 전부터 시작됐다. 지민과 설현이 자체 콘텐츠에서 안중근 의사를 알지 못하고 긴또깡(김두환 일본식 표현)이라고 표현했다가 역사의식 논란에 휘말렸다.논란 직후 열었던 '굿 럭' 쇼케이스는 침울했고 무거웠다. 논란의 주인공인 지민과 설현은 눈물을 쏟았고, 두 사람을 보던 맏언니 초아도 눈물을 흘렸다. 지민과 설현은 "앞으로 더 신중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1년 만의 컴백이라 많이 떨렸는데, 컴백 전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시켜드려 죄송합니다. 앞으로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열심히 활동할 테니 예쁘게 봐주세요." (지민)"이렇게 논란 속에 컴백한 건 처음인데요, 불편하셨던

  • [우빈의 연중일기] '토실토실' 이장우, "살찌면 혼나겠다"더니[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 '토실토실' 이장우, "살찌면 혼나겠다"더니[TEN스타필드]

    ≪우빈의 연중일기≫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금요일, 연예인의 일기를 다시 씁니다. 상자 속에 간직했던 일기장을 꺼내 읽듯 그날을 되짚고 오늘의 이야기를 더해 최근의 기록으로 남깁니다.어머니들의 아이돌이었던 이 남자. 서글서글한 외모와 애교 많은 성격으로 주말드라마 황태자였던 배우 이장우. 그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면서 '인간 듀공'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리즈 시절보다 살이 많이 쪄 턱선이 무너지고 배도 나왔지만, 잘 먹고 찐 살이라 그리 밉진 않았다. 사실 이장우는 2018년부터 쭉 토실토실했다. 전역 후 첫 복귀작인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극중 이름인 왕대륙보다 '왕돼륙(돼지+대륙)'으로 더 불렸을 정도니까. 2019년 3월에 만난 이장우는 돼지도 듀공도 아니었다. 그냥 체격 좋은 일반인 남자였다. 다만 늘씬하고 탄탄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또래 배우들과 비교했을 땐 확실히 덩치가  있었다. 드라마만큼 재밌었던 '왕돼륙' 별명이라 살에 대한 질문도 자연스럽게 나왔었다. 이장우는 본인이 살이 쪘다는 걸 쿨하게 인정했다. 돼륙이란 별명도 웃어 넘길만큼 유쾌하고 여유로운 성격이었다."돼륙이 별명부터 시작해서 '유이 밥 뺏어 먹느냐'라는 댓글도 다 봤죠. 회사에서 자극 좀 받으라고 캡처해서 보내줬는데 웃고 넘기니깐 더 보내주더라고요. 외모에 신경을 많이 안 쓴 건 사실이에요. 그래서 시청자들이 욕하는 건 당연하게 받아들였죠."이장우는 관리하지 않은 것을 반성하면서도 팬들이 충분히 납득할만한 변명도 이어갔다. "외적으로 신경을 안 썼다기보다는 감정이나 내면 연기에 신경 쓸 게 많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