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안녕 나야' 이레 "'나의 아저씨' 아이유 같은 연기 도전하고파" [인터뷰 ②]

    '안녕 나야' 이레 "'나의 아저씨' 아이유 같은 연기 도전하고파" [인터뷰 ②]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맹활약한 배우 이레가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이레는 9일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안녕? 나야!'의 종영 소감과 배우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8일 종영한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반하니(최강희 분)가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하니(이레 분)을 만나 위로를...

  • '안녕? 나야!' 이레 "최강희, 대선배지만 동네 언니 같았어요" [인터뷰]

    '안녕? 나야!' 이레 "최강희, 대선배지만 동네 언니 같았어요" [인터뷰]

    배우 이레가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호흡을 맞춘 최강희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레는 9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안녕? 나야!'의 종영 소감 등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8일 종영한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반하니(최강희 분)가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하니(이레 분)을 만...

  • '안녕? 나야!' 최강희, 표절 시비로 다시 위기…김영광 분노

    '안녕? 나야!' 최강희, 표절 시비로 다시 위기…김영광 분노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최강희가 사내 공모전 표절 시비로 최대 위기에 처한다. 가까스로 찾아가기 시작한 행복 앞에 다시 한 번 시련을 겪는다. 25일 방송되는 ‘안녕? 나야!’ 12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와 유현(김영광 분)이 사내 공모전 표절 시비로 인해 감사실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두 사람이 감사실에서 경직된 분위기 속에 표절...

  •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제자리 돌아갈까…후반부 관전포인트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제자리 돌아갈까…후반부 관전포인트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가 종영까지 6회만 남은 가운데, 그간 켜켜이 쌓아온 갈등의 상황들을 어떻게 해소할지 관심이 쏠린다. ◆ 37살 하니, 자존감 회복 성공할까? 20년 전 아버지의 죽음 이후 움츠러든 삶을 살고 있던 37살 하니(최강희 분)에게 17살 하니(이레 분)가 찾아오면서 잃어버린 자존감 찾기 프로젝트가 가동됐고, 조아제과 제품개발팀 입사는 이 프로젝트에 가속패달을 달아줬다. 37살 하니는 자신...

  • '안녕? 나야!' 최강희X김영광, 핑크빛 사심 더한 드림팀 결성

    '안녕? 나야!' 최강희X김영광, 핑크빛 사심 더한 드림팀 결성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최강희가 김영광과 찰떡 호흡을 맞추며 사내 공모전 우승을 위해 열정을 쏟아부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안녕? 나야!’ 9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유현(김영광 분)과 새벽부터 머리를 맞댄 끝에 사내 공모전 아이템으로 두부 과자를 만들 것을 결정하는 내용이 전개됐다. 앞선 방송에서 사내 공모전을 통해 제품개발팀에 필요한 사람임을 증명하기로 결심한 37살...

  • '안녕? 나야!' 복 터진 최강희…김영광·음문석 적극 대시

    '안녕? 나야!' 복 터진 최강희…김영광·음문석 적극 대시

    ‘안녕? 나야!’에서 최강희가 복 터졌다. 김영광, 음문석의 삼각관계에 핑크빛 불이 들어온 것.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8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와 함께 유기견 봉사활동에 참여한 톱스타 소니(음문석 분)와 유현(김영광 분)이 서로에게 강한 질투심을 느끼면서 자기 마음을 확인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연예인과 악플러 관계로 함께 모여 유기견...

  • 네 번째 경찰 조사…최강희X이레, 코피 나고 머리 뜯기고 ('안녕 나야')

    네 번째 경찰 조사…최강희X이레, 코피 나고 머리 뜯기고 ('안녕 나야')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최강희와 이레가 또 다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는다. 11일 방송되는 ‘안녕? 나야!’ 8회에서는 경찰서에 연행돼 나란히 조사를 받는 37살 하니(최강희 분)와 17살 하니(이레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제작진은 두 하니가 엉망인 채로 형사 앞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하니는 코피가 터지고 머리카락이 산발인 채로, 격렬했던 싸움...

  • '안녕? 나야!' 최강희, 사내 공모전 도전에 김영광 지원사격

    '안녕? 나야!' 최강희, 사내 공모전 도전에 김영광 지원사격

    '안녕? 나야!' 최강희가 회사를 위기에서 건지는 이른바 '딸기 구세주'로 활약하며 스테디셀러 과자를 살려냈다. 김영광의 지원 사격 속에서 사내 공모전 참가까지 결심하며 또 한 번 도전에 나서는 최강희. 과자튜브 사건으로 자신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기 시작한 그녀가 공모전 도전을 통해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을지, '불가능한 일에 도전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같은 말 따윈 무시해버리고 지금보다 더 멋...

  • '안녕? 나야!' 최강희X음문석, 눈밭에서 교복입고 달달 데이트

    '안녕? 나야!' 최강희X음문석, 눈밭에서 교복입고 달달 데이트

    '안녕? 나야!' 최강희와 음문석이 깜짝 교복 데이트에 나선 장면이 포착되며 갑작스레 벌어진 두 사람 사이의 관계 급발진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7회에서는 37세 하니(최강희 분)와 톱스타 소니(음문석 분)가 눈 밭에서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교복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등장한다. 이와 관련하여 9일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속 하니와 ...

  • 최강희, 물에 빠진 학생 위해 풍덩…멋짐 폭발 ('안녕? 나야!')

    최강희, 물에 빠진 학생 위해 풍덩…멋짐 폭발 ('안녕? 나야!')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속 최강희의 슈퍼맨 본능이 다시 꿈틀한다. 4일 ‘안녕? 나야’ 제작진은 극 중 37살 반하니를 연기하는 최강희가 물에 빠진 고등학생을 구하기 위해 용감하게 하천에 뛰어든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하니는 하천에 빠져 위험천만한 학생을 위해 앞뒤 재지 않고 다급하게 물을 향해 뛰어가는 상황. 학생을 구하는 기지 넘치는 아이디어는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하녀살이 청산…김영광 이웃사촌됐다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하녀살이 청산…김영광 이웃사촌됐다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최강희가 상처들과 마주하며 깊은 울림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안녕? 나야!’ 4회에서는 부당해고에 항의하던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조아제과 측으로부터 본사로 정식 출근하라는 제안을 받으며 인생에 큰 변화를 맞는 내용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17살 하니(이레 분)의 조언에 반응해 댄스 시위로 자신의 부당해고에 항의했던 하니는 이날 조아제과 본사로 출근하...

  • '안녕? 나야!' 최강희, 이레 지키기 대작전

    '안녕? 나야!' 최강희, 이레 지키기 대작전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속 최강희가 이레의 존재를 숨기기 위한 사투를 벌인다. 25일 제작진은 극 중 37살, 그리고 17살 반하니를 각각 연기하는 최강희, 이레가 반하영 역의 정이랑과 맞닥뜨리고 혼란에 빠진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해당 스틸은 언니 하영의 사나운 표정과 함께 어떻게든 상황을 수습하려는 두 하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37살 하니 앞에 등장한 17살 하니의 존재는 상식적...

  • '안녕? 나야!' 최강희, 부당 해고 철회 시위…이레 조언에 변화

    '안녕? 나야!' 최강희, 부당 해고 철회 시위…이레 조언에 변화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이레가 최강희의 인생을 조금씩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었다. 점차 ‘진짜 나를 찾아가는’ 최강희의 변화에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이 쏟아지며 시청률도 상승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안녕? 나야!’ 3회에서는 조아제과에서 부당해고 당한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17살 하니(이레 분)의 도움을 받아 부당한 인사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시위하며 처음으...

  •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90년대 댄싱머신 '유쾌 한풀이'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90년대 댄싱머신 '유쾌 한풀이'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의 최강희와 이레가 90년대 댄스 삼매경에 빠져 처음으로 같은 목소리를 내며 연합한다. 20년의 세월을 거슬러 올라 마주한 순간부터 갈등을 겪었던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변화가 감지된 건지 이들의 사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24일 '안녕? 나야!' 제작진은 극중 37세, 그리고 17세 반하니를 각각 연기하는 최강희, 이레 두 사람이 조아제과 사옥 앞에서...

  • '안녕? 나야!' 최강희, 父 죽음으로 변했다…이레와 '갈등 폭발'

    '안녕? 나야!' 최강희, 父 죽음으로 변했다…이레와 '갈등 폭발'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최강희와 이레가 20년을 사이에 둔 운명 같은 조우를 하자마자 폭발 위기의 갈등에 직면하며 사납게 부딪쳤다. 지난 18일 방송된 ‘안녕? 나야!’ 2회에서는 응급실에서 맞닥뜨린 37살 하니(최강희 분)와 17살 하니(이레 분)가 서로가 자신임을 확인하고 당혹감에 휩싸이는 내용이 펼쳐졌다. 이날 가장 눈길을 끈 건 고등학생 시절의 나를 맞닥뜨린 37살 하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