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주원, 넷플릭스 영화 '카터' 캐스팅 확정 [공식]

    주원, 넷플릭스 영화 '카터' 캐스팅 확정 [공식]

    넷플릭스 영화 '카터'가 배우 주원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카터'는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의 숨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악녀', '내가 살인범이다' 정병길 감독의 신작이다. 드라마 '각시탈', '7급 공무원', '굿닥터', '용팔이', 영화 '특수본', '캐치...

  • 주원부터 이다희·김옥빈까지…덕담 가득 '새해 인사'

    주원부터 이다희·김옥빈까지…덕담 가득 '새해 인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소속 아티스트들이 새해 메시지를 보냈다. 12일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SNS를 통해 공개된 메시지에는 배우 김윤석, 주원에 이어 오현경, 김옥빈, 이다희, 박주미에 이르기까지 46명의 훈훈한 설 인사로 채워져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먼저 김윤석과 서영희, 오현경은 힘든 시기 모두의 건강을 기원하며 설 인사를 전했다. 황우슬혜와 무진성 역시 몸은 멀어도 마음만은 가까운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며 시의적절한 인사를 보냈다. 주...

  • '2020 SBS 연기대상' 프로듀서상 주원 "자긍심 생긴다"

    '2020 SBS 연기대상' 프로듀서상 주원 "자긍심 생긴다"

    배우 주원이 '2020 SBS 연기대상'에서 프로듀서들이 직접 뽑은 최고의 배우로 선정됐다. 무대에 오른 주원은 "새해부터 큰 상을 받으니까 배우에게 자긍심을 주는 상을 주신 것 같아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앨리스'를 촬영하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게 만들어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정말 행복했고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 [TEN 인터뷰] '앨리스' 곽시양 "이제야 배우로서 인정 받은 느낌이죠"

    [TEN 인터뷰] '앨리스' 곽시양 "이제야 배우로서 인정 받은 느낌이죠"

    "열심히 한 만큼 반응도 오는 것 같아요. 매 작품 열심히 하지만 이번엔 정말 죽을 둥 살 둥 했거든요. 그러다 보니 이제야 인정을 받는 것 같아요. 앞으로 이것보다 열심히 안 하면 앞으로 연기 생활을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다시 마음을 다잡았어요" 지난 27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곽시양은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를 마무리 한 소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

  • '앨리스' 김희선 "애착 가는 작품…서운하고 섭섭해" [종영 소감]

    '앨리스' 김희선 "애착 가는 작품…서운하고 섭섭해" [종영 소감]

    김희선이 열고 김희선이 닫았다. 김희선이 모두를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시간여행으로 인해 벌어진 모든 비극을 바로잡으며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시작부터 끝까지 '희선캐리' 였다. '앨리스'가 지난 24일 16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김희선은 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남다른 캐릭터 분석력으로 박선영, 윤태이 캐릭터를 모두 설득력 있게 풀어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

  • ['앨리스' 종영] 김희선X주원 역대급 만남…우리에게 남긴 것

    ['앨리스' 종영] 김희선X주원 역대급 만남…우리에게 남긴 것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종영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 최종회에서 박진겸(주원 분)은 엄마 박선영(김희선 분)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시간의 문을 닫았다. 박진겸을 지키기 위해 죽음을 택했던 윤태이(김희선 분)가 눈을 떴고, 기적처럼 박진겸과 마주했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9.8%(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

  • "행복했어요, 또 만나요"…주원, 직접 전한 '앨리스' 종영 소감

    "행복했어요, 또 만나요"…주원, 직접 전한 '앨리스' 종영 소감

    배우 주원이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종영 소감을 밝혔다. 주원은 오늘(23일) 자신의 공식 틱톡 계정을 통해 오는 24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는 ‘앨리스’의 종영 소감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훈훈한 비주얼로 등장한 주원은 “앨리스가 마지막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다.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해주신 만큼 좋은 엔딩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

  • 종영 D-1 '앨리스' 김희선X주원X곽시양, 한 자리 모였다…일촉즉발

    종영 D-1 '앨리스' 김희선X주원X곽시양, 한 자리 모였다…일촉즉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김희선, 주원, 곽시양이 마지막 결전을 앞두고 한 자리에 모였다.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앨리스’는 지난 14회 엔딩에서 박진겸(주원 분)이 돌변해 윤태이(김희선 분)에게 칼을 치켜들면서 남은 2회 동안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23일 ‘앨리스’ 제작진은 15회 본방송을 앞두고 앨리스에서 마주한 윤태이, 박진겸, ...

  • '앨리스' 주원, 김희선에 칼들고 위협…역대급 충격 전개 예고

    '앨리스' 주원, 김희선에 칼들고 위협…역대급 충격 전개 예고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주원이 김희선을 향해 칼을 들어 귀추가 주목된다. 종영까지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앨리스’는 끝을 향해갈수록 더욱 강력한 전개를 펼치고 있다. 시청자 숨통을 틀어쥘 마지막 이야기에 많은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특히 박진겸(주원 분)의 변화와 이를 안타깝게 지켜보는 윤태이(김희선 분)의 슬픈 운명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앨리스’ 14...

  • '앨리스' 주원X김희선, 하드털이 사진 대방출 "끈끈한 팀워크"

    '앨리스' 주원X김희선, 하드털이 사진 대방출 "끈끈한 팀워크"

    '앨리스' 주원, 김희선의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21일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가 종영까지 단 2회 남겨두고 있다. 이에 '앨리스' 마지막 이야기가 무엇일지, 극중 슬픈 운명에 놓인 주인공들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안방극장의 관심이 뜨겁다. 종영을 아쉬워하는 열혈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래줄, 마지막 하드 털이 비하인드가 대방출됐다. 공개된 사진은 &#...

  • '앨리스' 주원X김희선,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앨리스' 주원X김희선,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동 시간대 2049 시청률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앨리스' 14회는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간 박진겸(주원 분)이 어머니 박선영(김희선 분)의 죽음을 또다시 목격하면서 시작됐다. 죽은 박선영의 앞에는 얼굴에 붉은 반점과 손에 붉은 피가 가득한 고등학생 박진겸이 있었다. 이에 충격받은 박진겸은 고등학생 시절 자신의 목을 조르며 분노했다. 그 순간 위층 창고에서...

  • '앨리스' 사라진 김희선→실신한 주원, "폭풍 전개 휘몰아친다"

    '앨리스' 사라진 김희선→실신한 주원, "폭풍 전개 휘몰아친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김희선이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주원은 어떻게 됐을까. ‘앨리스’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박진겸(주원 분)과 윤태이(김희선 분)는 시간여행의 비밀을 파헤치며 앨리스와 ‘선생’의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제 박진겸은 10년 전 엄마를 죽인 범인을 잡기 위해, 윤태이는 박진겸의 죽음을 막기 위해 &lsqu...

  • '앨리스' 김희선·주원이 꼽은 후반부 관전포인트 "예언서 비밀 풀린다"

    '앨리스' 김희선·주원이 꼽은 후반부 관전포인트 "예언서 비밀 풀린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 출연 중인 배우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이 직접 후반부 관전포인트를 귀띔했다. 후반부에 접어든 ‘앨리스’는 매회 충격적인 전개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숨 막히는 전개 중심에 선 네 배우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은 후반부 관전포인트에 대해 남은 4회가 더욱 충격적이고 짜릿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 김희선 “예언서 마지막 장의 비밀&rd...

  • '앨리스' 백수찬 감독 "성공 비결? 철저한 자문→주원X김희선 열연"

    '앨리스' 백수찬 감독 "성공 비결? 철저한 자문→주원X김희선 열연"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를 연출한 백수찬 감독이 ‘SF드라마가 어렵다’는 편견에 맞서 호평과 높은 시청률을 이끌어 낸 소감을 밝혓다. 휴먼SF를 담은 ‘앨리스’는 첫 방송부터 높은 시청률과 호평으로 출발해 주변의 우려를 보기 좋게 뒤집었다. 현재까지 12회가 방송된 가운데 꾸준한 시청률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 중이다. ‘앨리스’가 이런 유의미한 결과를...

  • '앨리스' 김상호, 주원에게 총 겨눴다

    '앨리스' 김상호, 주원에게 총 겨눴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주원은 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던 김상호에게 죽음을 맞을까. ‘앨리스’가 숨 막히는 엔딩, 그보다 더 숨 막히는 예고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지난 10회 엔딩과 직후 공개된 11회 예고도 강력한 충격과 호기심을 남긴다. 박진겸(주원 분)은 범인으로 의심되는 무언가를 목격, 충격에 휩싸였다. 이런 가운데 11회 예고에서는 현재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꼽히는 고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