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EN 초점] 한서희 논란 '뭣이 중헌디'...핵심은 '제보의 사실 여부'

    [TEN 초점] 한서희 논란 '뭣이 중헌디'...핵심은 '제보의 사실 여부'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한서희 SNS 갈무리 13일 오후 11시 현재 모 포털사이트 전체 연령대 실시간 검색어 1위는 한서희다. 한서희의 이름은 온종일 검색어 순위에서 내려가지 않고 있다. 이날 한 매체는 아이콘 멤버 비아이와 마약 관련 메신저를 주고받은 A씨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였다고 밝혔다. 이후 언론은 경쟁적으로 'A씨는 한서희'라는 기사를 쏟아냈다. 공익 제보자의 실명 공개 이후 대중의 시선은 엉뚱한 곳으로 쏠렸다. 비아이...

  • 황우석 박사 논문사건 실제 제보자, 손석희 '뉴스룸' 출연

    황우석 박사 논문사건 실제 제보자, 손석희 '뉴스룸' 출연

    황우석 박사 논문사건의 실제 제보자인 류영준 교수가 손석희 앵커의 '뉴스룸'에 출연한다. 27일 JTBC에 따르면 “오늘(27일) '뉴스룸'에 영화 '제보자' 속 실제 제보자인 일명 '닥터K', 류영준 강원대 교수(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와 임순례 감독의 인터뷰가 전파를 탄다. 이들은 공익제보에 대한 법의 허점과 제도개선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류영준 교수는 2006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논문조작 사건을 최초로 외부에 알린 인물로서...

  • '뉴스룸', 영화 '제보자' 속 실제 인물 만난다..폭로 그 이후의 삶

    '뉴스룸', 영화 '제보자' 속 실제 인물 만난다..폭로 그 이후의 삶

    영화 ‘제보자’가 160만 고지를 넘어 꾸준히 관객몰이중인 가운데 ‘JTBC 뉴스룸'(손석희 앵커 진행)에서는 27일 영화 속 실제 제보자인 일명 ‘닥터K’, 류영준 교수(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와 임순례 영화감독과의 인터뷰를 방송한다. 류영준 교수는 2006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논문조작 사건을 최초로 외부에 알린 인물로서 '황우석 스캔들' 이후 8년 만에 갖는 첫 방송 인터뷰다. 류 ...

  • 박스줌인, 한산했던 극장가...비수기는 언제쯤 끝날까?

    박스줌인, 한산했던 극장가...비수기는 언제쯤 끝날까?

    비수기 극장가를 뒤흔들만한 대작은 없었다. 별다른 순위 변동도 없었다. 최근 주말 박스오피스 1위의 성적 중 가장 저조하다. 순위권 작품 대부분 좌석점유율이 30% 이하를 기록할 만큼 2014년 42주차(10월 17~19일) 극장가는 한산했다. 새롭게 진입한 작품은 4위와 6위를 차지한 ‘노벰버 맨’과 ‘컬러풀 웨딩즈’, 두 편이다. 이처럼 중위권 순위 변동은 있었지만, 1~3위는 변함없이 유지됐다. ...

  • 순위 변동 없는 극장가,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위 유지

    순위 변동 없는 극장가,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위 유지

    순위 변동은 없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위를 유지했고, ‘드라큘라’, ‘제보자’, ‘노벰버 맨’ 등 역시 자기 자리를 지켰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8일 하루 동안 596개(상영횟수 3,079회) 상영관에서 16만 6,322명(누적 129만 7,564명)을 불러 모았다. 유일하게...

  •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00만 돌파...2주 연속 1위 노린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00만 돌파...2주 연속 1위 노린다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가 비수기 극장가에서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6위로 순위 하락했던 ‘슬로우 비디오’는 다시 4위로 끌어 올렸다. ‘타짜-신의 손’은 어렵게 어렵게 400만 관객에 접근했다. 1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조정석 신민아 주연의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5일 하루 동안 585개(상영횟수 2,855회) 상영관에서 6만...

  • 박스줌인, 리메이크와 익숙한 캐릭터, 대중과 '통'했다

    박스줌인, 리메이크와 익숙한 캐릭터, 대중과 '통'했다

    리메이크가 적중했다. 옛 관객들에겐 추억을 불러 일으키고, 요즘 관객들에겐 재미를 더했다. 고 최진실과 박중훈이 주연한 ‘나의 사랑 나의 신부’를 리메이크한 신민아 조정석 주연의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가 선선한 가을, 2014년 41주차(10월 10~12일) 박스오피스를 점령했다. 오랜 시간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캐릭터 드라큘라를 그린 ‘드라큘라:전설의 시작’도 그 인기를 입증했...

  • 박해일 유연석 '제보자', 명장면 베스트4…“난 다 버리고 여기까지 왔어”

    박해일 유연석 '제보자', 명장면 베스트4…“난 다 버리고 여기까지 왔어”

    대한민국을 뒤흔든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을 모티브로 한 영화 '제보자'가 13일 명장면 베스트4를 공개했다. #명장면1.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로부터 가장 많이 회자 되고 있는 첫 번째 명장면은 윤민철과 심민호가 지하철 복도에서 만나는 장면이다. 줄기세포 논문 조작 의혹에 너무나도 당당하게 대처하는 이장환 박사 측의 태도에 윤민철은 심민호를 만나 논문 조작을 확신하는 결정적 이유에 대해 묻는다. 윤민철은 “당신만 믿고 여기까지 온 거야. 내 ...

  •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흥행 압도...'제보자' 100만 돌파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흥행 압도...'제보자' 100만 돌파

    24년 전 감성을 제대로 살려냈고, 대중들도 이에 반응했다.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이야기다. 1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9일 한글날 하루 동안 587개(상영횟수 3,120회) 상영관에서 20만 1,049명(누적 30만 2,356명)을 불러 모으며 1위를 차지했다. 상영관수 및 횟수 면에서도 기타 영화를 압도했다. 또 오전 9시 기준, 24.8%의 예매...

  • 조국 공지영 손석희 등 '제보자'를 향한 명사들의 극찬 퍼레이드

    조국 공지영 손석희 등 '제보자'를 향한 명사들의 극찬 퍼레이드

    영화 '제보자'가 우리 사회를 날카롭게 꼬집으며 뜻 깊은 의미를 부여하는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을 다룬 '제보자'는 수 많은 이해관계로 인해 묻혀져 가는 진실과 이를 수호하려는 사람들의 노력을 스크린에 그려내며 언론의 재역할에 대한 반성을 갖게 했다. 또 한 사람의 용기 있는 제보로 드러난 진실의 힘을 증명하며, 개봉 이후 우리 사회 내의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한 관련 법 개정안 촉구를 위한 움직임을 일으키고 있다. 여...

  • '제보자' 1위 유지...줄기세포 조작 스캔들 대중의 관심

    '제보자' 1위 유지...줄기세포 조작 스캔들 대중의 관심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8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제보자’는 7일 하루 동안 622개(상영횟수 3,065회) 상영관에서 6만 1,145명(누적 81만 3,354명)을 불러 모으며 1위를 유지했다. 전날(6일) 보다 1,491명 상승세를 보이며 인기를 이어갔다. 가장 많은 수의 상영횟수를 확보 중이기도 하다. 극장가 비수기란 점이 아쉽기만 하다. 차태현 남상미 주연의 ‘...

  • 어떤 모습이, 진짜 박해일인가요?(인터뷰)

    어떤 모습이, 진짜 박해일인가요?(인터뷰)

    박해일은 오리무중이다. 절절한 순애보로 마음을 녹이다가('국화꽃 향기'), 한량처럼 찌질대다가('괴물' '고령화 가족'), 음탕하게 칭얼대다가('연애의 목적'), 용맹스럽게 달리다가('최종병기 활'), 언제 그랬냐는 듯 욕망에 휩싸인 노시인('은교')로 분해 상대를 깜짝 놀래 킨다. 그러니, 10여 년 전 '살인의 추억'의 형사 두만(송강호)이 맑고 순수한 피해자의 얼굴을 한 현규(박해일)의 눈을 보고 좌절했던 마음을 십분 이해하고도 남는다. ...

  • '제보자', 개봉 2주차도 예매율도 1위...'슬로우 비디오' 2위 유지

    '제보자', 개봉 2주차도 예매율도 1위...'슬로우 비디오' 2위 유지

    영화 ‘제보자’와 ‘슬로우 비디오’가 1~2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박해일 유연석 주연의 ‘제보자’는 6일 하루 동안 607개(상영횟수 3,087회) 상영관에서 5만 9,654명(누적 75만 2,212명)을 불러 모으며 개봉 2주차를 1위로 시작했다. 오전 9시 기준, 14.9%의 예매율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지난 ...

  • 접전! '제보자' vs '슬로우 비디오' 그리고 복병 '애나벨'

    접전! '제보자' vs '슬로우 비디오' 그리고 복병 '애나벨'

    줄기세포 스캔들이 먼저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동체시력이란 신선한 소재의 ‘슬로우 비디오’가 바짝 뒤를 쫓았다. 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박해일 유연석 주연의 ‘제보자’는 2일 개봉 첫 날 676개(상영횟수 3,511회) 상영관에서 10만 7,857명(누적 12만 9,013명)을 불러 모으며 1위에 올랐다. 가장 많은 상영횟수를 확보했고, 유일하게 10만 명 이상 관객을 모았다. 차태...

  • 요주의 극장전, 한국영화 3파전과 의외의 복병

    요주의 극장전, 한국영화 3파전과 의외의 복병

    매주 여러 편의 영화가 쏟아지는 극장가. 제각각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하며 대중을 유혹하고 있다. 이곳은 전쟁터다. 그렇다고 모든 영화를 다 볼 수도 없고, 어떤 영화를 봐야 할지도 모르겠다. 발걸음을 어느 쪽으로 향해야 할지 참 난감하다. 그래서 예매율과 신규 개봉작을 중심으로 요주의 극장전(戰)을 들여다봤다. # 한국영화 3파전 '헬로우 고스트'의 차태현과 김영탁 감독이 다시 만난 '슬로우 비디오',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을 다룬 '제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