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EN피플] 김재중·정일우의 결단…'이태원 참사' 애도로 日 콘서트·팬미팅 연기

    [TEN피플] 김재중·정일우의 결단…'이태원 참사' 애도로 日 콘서트·팬미팅 연기

    가수 김재중, 배우 정일우가 국내가 아닌 일본 콘서트와 팬 미팅을 연기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으나 두 사람은 고심 끝에 결단을 내렸다.지난 29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참사가 일어났다. 해밀톤 호텔 옆 골목에서 핼러윈 행사를 즐기러 온 인파가 한 번에 몰리면서 대형 압사가 일어난 것.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이 소식을 앞다투어 보도했다.김재중은 9월 약 6년 만에 정규 앨범 '본 진(BORN GENE)을 발매했다. 이와 함께 4개국 아시아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10월 29일부터 오는 12월 18일까지 나고야, 센다이, 도쿄, 후쿠오카, 와카야마 일본 5개 도시 아레나 투어 'J-JUN LIVE TOUR 2022 ~Fallinbow~'를 개최하기로 했다.김재중의 일본 아레나 투어 첫 도시는 나고야. 29일 아이치 스카이 엑스포에서 첫 공연을 마쳤으나 다음날인 30일 공연 2시간 앞두고 콘서트를 연기했다. 일본 공연 사무국 측은 "한국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해 2일째 공연을 연기하기로 했다. 연기된 공연 일정은 결정되는 대로 알려드릴 예정"이라며 "공연을 기다려주신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김재중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일본 프로덕션 공연이었고, 취소 비용 등을 생각할 때 쉽지 않은 결정이었으나 이런 상황에서 공연을 강행할 수 없다는 김재중의 강력한 의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결국 김재중은 팬들 앞에서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공식 홈페이지, SNS, 공연장 내 종이가 아닌 직접 무대에 올라 팬들에게 상황 설명하는 것을 선택했다. 김재중은 한국에서 발생한 '이태원 참사'에 대해 언급하며 "고민 끝에 스태프들과 협의하느라 공연 연기 발표가 늦어졌다.

  • "이태원 참사 깊은 애도" 정일우, 日 팬미팅 연기→직접 사과

    "이태원 참사 깊은 애도" 정일우, 日 팬미팅 연기→직접 사과

    배우 정일우가 '이태원 참사'로 인해 애도를 표하며 일본 팬 미팅을 연기한다.정일우는 31일 "오사카 도쿄 팬 미팅을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꼭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속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고 밝혔다.그는 '오사카, 도쿄 팬 미팅 연기 공지문'을 통해 "우선 한국에서 일어난 이태원 사고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한국에서 국가 추모 기간이 정해짐으로써 저희도 추모의 뜻을 표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습니다"고 설명했다.이어 "여러분이 오랫동안 기다려 주신 오사카, 도쿄 공연을 연기하기로 하였습니다.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 미팅을 다시 한번 연기하게 되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덧붙였다.정일우는 "여러분께 다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오사카, 도쿄 공연에 오신 팬 여러분들께는 정일우가 직접 사죄의 말씀을 직접 드리고자 합니다"고 전했다.앞서 지난 30일 새벽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 이태원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오전 6시 기준 이태원 압사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사망자 154명,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 등 총 303명이라고 밝혔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정일우가 '멱살' 잡고 끌고가는 '고속도로 가족'[TEN리뷰]

    정일우가 '멱살' 잡고 끌고가는 '고속도로 가족'[TEN리뷰]

    정일우의 '노숙자' 연기만 남았다. 떡진 머리, 다 뜯어진 옷, 더러운 손발. 그저 정일우 혼자 여닫았다. 문제는 처음부터 끝까지 정일우만 기억에 남고 장르도, 내용도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텐트를 집, 밤하늘의 달을 조명 삼아 사는 기우(정일우 분)와 가족들이 이미 한 번 마주친 적 있었던 영선(라미란 분)을 다른 휴게소에서 다시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2007년 '내 사랑' 주연 이후 2018년 '1급 기밀'에 특별출연했던 정일우에게 '고속도로 가족'은 10여 년 만의 스크린 주연작이기도 하다. 오랜만의 컴백에 일반적이지 않은 캐릭터로 인사하고 싶었다는 정일우. 더불어 30대 중반의 남자배우로서 변화를 줘야 하는 시기라고도 생각했다고. 이번 노숙자 연기를 위해 정신과 의사를 찾아 상담까지 받았다는 후문이다.정일우의 각고의 노력이 빛을 발한 걸까. 실제로 작품을 보는 내내 그의 노숙자 연기를 보며 '정일우가 맞나?'라는 생각이 무수히 들 정도였다. 아무거나 주워 먹고 아무 데서나 자고 아무거나 입고 아무 데서나 씻는 정일우의 모습은 그동안 그의 연예계 생활 중 한 번도 보지 못했다. 그야말로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걸 내려놓은 듯하다.함께 연기한 아역 배우 서이수도 정일우 못지않은 연기실력을 보여줬다. 집 없는 서러움부터 너무 빨리 철이 들어버린 초등학생의 연기를 제대로 해냈다. 대선배 라미란, 김슬기보다 오히려 눈에 띌 정도. 서이수는 2017년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에서 아역 출연을 시작으로 '오늘의 탐정', '뷰티 인사이드', '붉은 달 푸른 해',

  • 부부된 김슬기♥정일우 "만날 때마다 안아줘"('고속도로가족')

    부부된 김슬기♥정일우 "만날 때마다 안아줘"('고속도로가족')

    배우 김슬기가 정일우와의 부부 호흡을 언급했다.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이상문 감독과 배우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이 참석했다.이날 김슬기는 "감정 연기할 때 서로 존중해주는 느낌을 받았다. 만날 때마다 안아주며 부부 케미를 내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정일우는 김슬기에 대해 “화면에서 봤을 때 밝은 모습이 보여서 편한 마음으로 만났는데, 생각도 깊게 하고 캐릭터 이해도 높고 배울 점이 많은 배우분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한편 '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텐트를 집, 밤하늘의 달을 조명 삼아 살고 있는 기우(정일우 분)와 가족들이 이미 한 번 마주친 적 있었던 영선(라미란 분)을 다른 휴게소에서 다시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10년만의 영화 컴백' 정일우 "정신과 의사 만나고 다녀"('고속도로가족')

    '10년만의 영화 컴백' 정일우 "정신과 의사 만나고 다녀"('고속도로가족')

    배우 정일우가 노숙자 연기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펼쳤다.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이상문 감독과 배우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이 참석했다.이날 정일우는 "아픔이 있는 분들은 어떻게 감정을 폭발하는지 알고 싶어서 정신과 의사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이어 "영화를 찍은 지 10년이 지났더라. 일반적이지 않은 캐릭터로 인사하고 싶은 갈망이 있었다. 이 영화는 기우가 가진 캐릭터 힘이 강하다. 어렵고 힘들겠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한편 '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텐트를 집, 밤하늘의 달을 조명 삼아 살고 있는 기우(정일우 분)와 가족들이 이미 한 번 마주친 적 있었던 영선(라미란 분)을 다른 휴게소에서 다시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라디오에서 만나요'

    [TEN 포토] 정일우 '라디오에서 만나요'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손 인사하는 남신'

    [TEN 포토] 정일우 '손 인사하는 남신'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스윗한 하트'

    [TEN 포토] 정일우 '스윗한 하트'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영화 '고속도로 가족' 엄지척'

    [TEN 포토] 정일우 '영화 '고속도로 가족' 엄지척'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반가워요~'

    [TEN 포토] 정일우 '반가워요~'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정일우 '트렌치코트 휘날리며~'

    [TEN 포토] 정일우 '트렌치코트 휘날리며~'

    영화 '고속도로 가족' 출연한 배우 정일우가 27일 오전 서울 양천구 SBS목동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유랑 가족 가장' 정일우, 7년 만 스크린 복귀 "영혼 갈아 넣었다"('고속도로 가족')

    '유랑 가족 가장' 정일우, 7년 만 스크린 복귀 "영혼 갈아 넣었다"('고속도로 가족')

    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배우 정일우가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을 통해 파격 변신에 나선다.17일 배급사 CJ CGV(주)는 '고속도로 가족' 속 정일우의 스틸을 공개했다. '고속도로 가족'은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살아가는 한 가족이 우연히 한 부부를 만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게 되는 이야기.정일우는 2006년 MBC '거침없이 하이킥'의 윤호 역으로 성공적인 데뷔를 치르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는 '돌아온 일지매', '해를 품은 달', '야경꾼 일지' 등에 출연했다.이후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까지 폭넓은 인기를 누리는 스타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정일우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굿잡'에서 외모, 두뇌, 재력 등 모든 것을 갖춘 재벌 탐정 은선우 역으로 눈길을 끌었다.여기에 이번에 개봉하는 신작이자 7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영화 '고속도로 가족'에서 전작과는 완전히 다른 이미지의 캐릭터로 변신해 궁금증을 자아낸다.'고속도로 가족'에서 정일우가 맡은 기우는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유랑하는 가족의 가장이다. 고속도로 휴게소를 옮겨 다니며 캠핑하듯 살아가고 있다. 낙천적이고 능글맞기까지 해 보이는 인물이지만, 영화의 후반부에서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중요한 인물.정일우는 '고속도로 가족'의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너무 욕심이 나서 바로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그는 기우라는 역할이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잘 없었던 캐릭터라 흥미로웠다며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역할이어서 굉장한 매력을 느꼈다. 특히 변화무쌍한 감정의 변화가 있는 캐릭터이

  • [공식] 돈 주는 라미란·2만원 빌리는 정일우 '고속도로 가족', 11월 2일 개봉 확정

    [공식] 돈 주는 라미란·2만원 빌리는 정일우 '고속도로 가족', 11월 2일 개봉 확정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이 11월 2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14일 배급사 CJ CGV에 따르면 '고속도로 가족'은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이와 함께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고속도로 가족'은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살아가는 한 가족이 우연히 한 부부를 만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게 되는 이야기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두 가족의 우연한 만남으로 인해 예기치 못한 사건이 펼쳐질 것을 예고하는 한편, 가슴 뭉클한 감동 또한 느낄 수 있다. 모두가 스쳐 가는 고속도로에서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캠핑하듯 지내는 기우(정일우 역)와 지숙(김슬기 역)의 가족들은 방문객에게 지갑을 잃어버려 기름값이 없다는 핑계로 2만 원씩 빌리며 살아간다.그러던 어느 날, 아이들이 눈에 밟혀 돈을 건넨 적 있는 영선(라미란 역)이 다른 휴게소에서 똑같은 방식으로 돈을 빌리고 있는 '고속도로 가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다. 이에 따라 기우와 가족들이 헤어지게 되고, 영선은 남겨진 지숙과 아이들을 자기 집으로 데려가 보살핀다.남편 도환(백현진 역)에게 "이렇게 같이 살아보고 싶어"라고 말하며 조금씩 새로운 삶이 주는 작은 행복에 적응해 나가던 두 가족. 그러나 "이게 뭐야, 남의 집 애들 데리고 와서", "남편분 도망가셨어요"라는 대사와 '두 번의 우연한 만남, 불씨가 되다'라는 카피가 예고하듯 두 가족의 만남은 예기치 못한 사건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고, 이야기는 점차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며 궁금증을 자극한다.'고속도로 가족'을 통해 변신에 성공한 연기파 배우 4인방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 '파격적 도전' 정일우, 집처럼 편한 휴게소서 '소떡소떡' 못 잃은 이유[27th BIFF]

    '파격적 도전' 정일우, 집처럼 편한 휴게소서 '소떡소떡' 못 잃은 이유[27th BIFF]

    배우 정일우가 영화 '고속도로 가족'을 촬영하면서 군것질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영화 '고속도로 가족' 오픈 토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이상문 감독, 배우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 서희수가 참석했다.'고속도로 가족'은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살아가는 한 가족이 우연히 한 부부를 만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게 되는 이야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이날 정일우는 영화 '내 사랑'과 특별 출연했던 '1급기밀' 이후 '고속도로 가족'으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그는 "평이한 캐릭터로 복귀하고 싶진 않았다. 파격적이라고 할 만큼 반전이 있는 캐릭터"라고 밝혔다.이어 "드라마에서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을까 싶다. 이 캐릭터를 선택한 이유는 우리 모두 아픔이 있지만, 아픔을 어떻게 표현 하느냐에 있어서 깊이가 달라 보이지 않나. 기우는 그런 것들에 굉장히 감정의 표현 증폭이 강한 캐릭터다. 그 캐릭터가 가진 힘이 강하다고 생각해서 감독님과 좋은 작업을 했다"고 덧붙였다.'고속도로 가족'이라는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영화의 배경은 휴게소다. 정일우는 "휴게소가 그렇게 편한 곳인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먹을 곳도 가까이 있더라. 보통 촬영 현장은 화장실이나 편의 시설이 멀다. 편의 시설과 가까이서 촬영하는 게 집처럼 편하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웃었다.또한 정일우는 "그래서 군것질거리도 많이 사 먹었다. 저는

  • [TEN 포토] 정일우 '언제봐도 귀여운 미소'(27th BIFF)

    [TEN 포토] 정일우 '언제봐도 귀여운 미소'(27th BIFF)

    배우 정일우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5일 개막해 14일까지 열리며 올해 초청 상영작품은  71개국 243편이다.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