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킹더랜드' 이준호·임윤아, 이조합 벌써부터 美쳤다

    '킹더랜드' 이준호·임윤아, 이조합 벌써부터 美쳤다

    모든 호텔리어의 꿈 ‘킹더랜드’에서 만날 두 남녀 이준호, 임윤아가 애정이 듬뿍 담긴 손글씨로 새해 인사를 전했다.2023년 첫 방송되는 JTBC 새 드라마 ‘킹더랜드’는 웃음을 경멸하는 남자 구원(이준호 분)과 웃어야만 하는 스마일퀸 천사랑(임윤아 분)이 호텔리어들의 꿈인 VVIP 라운지 ‘킹더랜드’에서 진짜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날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대체 불가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체크인할 배우 이준호(구원 역)와 임윤아(천사랑 역)가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두 배우의 아름다운 미소가 담긴 새해 인사가 ‘킹더랜드’를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나란히 앉아 기분 좋은 미소를 짓고 있는 이준호와 임윤아의 모습이 담겼다. 먼저 외모는 물론 카리스마와 시크한 매력까지 모두 갖춘 킹 그룹의 아들 구원 역을 맡은 이준호는 “2023년 계묘년, 올 한 해도 기분 좋은 시작하시고 원하고 바라는 일들 모두 이루시길 바라요”라는 다정한 멘트에 이어 “‘킹더랜드’ 많. 관. 부(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재치 있는 멘트까지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낸다.이어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호텔리어가 되고 싶은 천사랑 역의 임윤아는 “2023년에는 ‘킹더랜드’와 함께”라는 문구로 첫 방송 사수 욕구를 자극하는 한편,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라는 인사 위로 귀여운 이모티콘까지 더해 웃음을 유발한다.애정 어린 손글씨로 적어낸 새해 인사 뿐만 아니라 같이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설렘 세포를 피어오르게 하는 두 배우의 비주얼 합도

  • 이준호·임윤아, 레전드 무대 어게인…조수미→영탁 장르 불문 컬래버('가요대제전')

    이준호·임윤아, 레전드 무대 어게인…조수미→영탁 장르 불문 컬래버('가요대제전')

    한 해를 빛낸 아티스트들의 축제 '가요대제전'이 드디어 막을 올린다.31일 방송되는 '2022 MBC 가요대제전'은 "With Love"를 주제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모여 음악으로 화합하는 특별한 축제를 선보인다.모두의 마음을 저격했던 노래들을 통해 보는 이들을 사랑 가득한 음악의 세계로 초대할 예정이다. 이에 '2022 MBC 가요대제전'을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한눈에 짚어봤다.다시 만난 MC 이준호, 임윤아, 장성규이준호, 임윤아, 장성규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2022 MBC 가요대제전'의 MC를 맡는다. 특히 2021년에 공개됐던 이준호, 임윤아의 합동 무대는 레전드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에는 두 사람이 세계적인 메가 히트곡으로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뽐낸다고.장성규 역시 코요태, CLASS:y(클라씨)와 컬래버레이션을 이루는가 하면 영탁 무대 속 깜짝 피처링에 도전, 흥겨운 분위기에 불을 붙인다.성악+밴드+트로트+K-POP 등 장르 불문 컬래버레이션음악으로 전 세계를 사랑에 빠지게 한 K-POP 아티스트들을 비롯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조수미, 밴드 계의 절대 강자 자우림, 트로트 붐의 주인공 영탁과 송가인까지 총출동, 2022년 마지막 날을 아름답게 물들인다.무엇보다 이들은 "With Love"라는 테마에 맞춰 각기 다른 사랑 에너지를 전한다고. 앞서 조수미와 슈퍼주니어 려욱, 윤하와 NCT 태일, 해찬 등 장르를 넘나드는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예고됐다.최초 공개 맛집 오픈'2022 MBC 가요대제전'에서만 볼 수 있는 최초 공개 무대도 한가득 준비돼 있다. NCT 도영, 재현, 정우는 지난 10월 콘서트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던 미발매 곡 '후유증'을, ATEEZ는

  • 육성재·임윤아, 최우수연기상 "가슴 벌렁벌렁거려" [MBC 연기대상]

    육성재·임윤아, 최우수연기상 "가슴 벌렁벌렁거려" [MBC 연기대상]

    '금수저' 육성재와 '빅마우스' 임윤아가 미니시리즈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육성재는 "잠시만요. 가슴이 너무 벌렁벌렁거려서"라고 숨을 쉰 뒤 "'금수저'라는 멋진 작품을 만나서 열심히 노력한 만큼 멋진 상을 받게 해준 '금수저' 팀들, 제작사 분들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금수저' 배우들 함께해줘서 고맙다. 최원영 선배님과 두 작품 연달아 부자지간을 연기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 감사하고 존경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육성재는 "최고로 우수한 상이니까, 앞으로도 최고로 우수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육성재 되겠다. 오기 전에 콘서트를 마치고 왔다. 저를 사랑해주는 팬분들 항상 감사하고, 정말 사랑한다. 엄마, 아빠, 누나 너무 고맙고, 멋지게 낳아줘서 고맙다"며 웃었다. 임윤아는 "2022년은 가수 활동도 하고, 다양한 작품으로 바쁘게 지낸 한 해였다. 그중에서도 '빅마우스' 작품을 만나서 미호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최우수상까지 주셔서 잊지 못할 작품이자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라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분이 빅마우스가 누구냐고 물어볼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며 "우리 가족들, 친구들, 팬분들 너무나 고맙고,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사랑 받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임윤아, '빅마우스'로 최우수연기상 "부담감 있었다"…수영, 눈물 연기 '폭소' [MBC 연기대상]

    임윤아, '빅마우스'로 최우수연기상 "부담감 있었다"…수영, 눈물 연기 '폭소' [MBC 연기대상]

    '빅마우스' 임윤아가 미니시리즈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임윤아는 "2022년은 가수 활동도 하고, 다양한 작품으로 바쁘게 지낸 한 해였다. 그중에서도 '빅마우스' 작품을 만나서 미호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최우수상까지 주셔서 잊지 못할 작품이자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라 부담감도 있었지만, 많은 분이 빅마우스가 누구냐고 물어볼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며 "우리 가족들, 친구들, 팬분들 너무나 고맙고, 다음에도 좋은 작품으로 사랑 받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이종석♥임윤아, 베스트커플상 "넘치게 사랑 받아, 해외여행 못가 아쉬워" [MBC 연기대상]

    이종석♥임윤아, 베스트커플상 "넘치게 사랑 받아, 해외여행 못가 아쉬워" [MBC 연기대상]

    '빅마우스' 이종석, 임윤아 '호호커플'이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임윤아는 "'빅마우스'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창호, 미호를 응원해주셨던 분들 감사하다. 무엇보다 투표를 해준 분들께 가장 감사하고, 종석 오빠에게도 너무나 고생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미호가 극중에서는 창호의 사랑을 넘치게 받아서 넘치게 행복했다고 생각했는데, 베스트커플상까지 받아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투표를 해준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밑에서 MBC 사장님을 만났는데, 시청률 15%를 넘기면 해외 여행을 보내준다고 했는데 아쉽게 15%를 못 넘겨 못갔지만 커플상을 받아서 너무 좋다. 창호 캐릭터한테는 미호캐릭터가 동력같은 거였다. 의지를 많이 하면서 촬영했는데, 윤아 씨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빛나는 케미 비결을 묻자 임윤아는 "시작 자체를 부부로 시작했기 때문에 애틋한 감정으로 연기할 수 있어서 케미가 좀 빛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종석은 "너무나 사랑하는 와이프를 두고 감옥에 생각보다 오래갔다. 와이프를 너무 그리워 해서 만날 때 애틋함이 컸던 것 같다. 또 과거 회상 장면들이 연애 장면들을 보여줘서 굉장히 소중했다"고 덧붙였다. 인간 이종석, 임윤아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이종석은 "미모가 너무 훌륭한 친구"라고 했고, 임윤아는 "낯을 많이 가리는 친구다. 친해지려면 먼저 다가가야 한다. 그러면 마

  • [TEN 포토] 윤아 '빵 터져도 이쁨'

    [TEN 포토] 윤아 '빵 터져도 이쁨'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윤아 '인간 탄산음료 비주얼'

    [TEN 포토] 윤아 '인간 탄산음료 비주얼'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윤아 '치명적인 볼하트'

    [TEN 포토] 윤아 '치명적인 볼하트'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윤아 '아름다운 미소'

    [TEN 포토] 윤아 '아름다운 미소'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윤아 '천사가 따로없네'

    [TEN 포토] 윤아 '천사가 따로없네'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윤아 '어떻게 봐도 예쁨 한가득'

    [TEN 포토] 윤아 '어떻게 봐도 예쁨 한가득'

    배우 임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임윤아로 연 2022년, 임윤아로 닫는다…2023년도 '윤아시대'

    임윤아로 연 2022년, 임윤아로 닫는다…2023년도 '윤아시대'

    2022년은 '임윤아시대'였다. 임윤아는 올해 MBC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빅마우스’, 추석 극장가를 사로잡은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등 배우로서 흥행퀸에 등극했다. 또 소녀시대의 컴백, 6번의 매거진 커버 장식, 각종 앰버서더, 시상식 MC 등 올 한 해 분야를 막론하고 뛰어난 활약을 선보였다.# 배우 임윤아임윤아는 지난 7월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지성과 미모를 모두 갖춘 베테랑 간호사 고미호로 변신, 해결사 본능과 깊어진 감정으로 캐릭터를 소화해 방송 내내 연기 호평을 받았다. 한 회도 빠짐없이 동시간 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것과 더불어 화제성 순위도 장악해 2022년 최고의 드라마 중 하나로 완성시켰다.또한 임윤아는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온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뷰티 유튜버 박민영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를 찰떡같이 소화했다. 임윤아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영화가 관객 수 698만을 돌파하며 흥행하는 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면서 제43회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제58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해 영화계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았다.# 아이돌 윤아데뷔 15주년을 맞은 임윤아는 지난 8월 소녀시대 정규 7집 ‘FOREVER 1’으로 가수로 컴백했다. 소녀시대는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국내외 차트 1위를 석권하며 ‘톱 레전드 걸그룹’의 변함없는 인기를 실감케 했으며, 완벽한 비주얼과 무대에서의 넘치는 끼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특히 연기 활동과 겹쳐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음악 방송 및 ‘SMTOWN LIVE’ 공연, 스페셜 팬 이벤트, 팬 사인회 등 팬들과 소통하는 다양한 스케줄에 참여해 진

  • [공식] 이준호·임윤아 또 만났다…장성규와 '2022 MBC 가요대제전' MC

    [공식] 이준호·임윤아 또 만났다…장성규와 '2022 MBC 가요대제전' MC

    이준호, 임윤아, 장성규가 ‘2022 MBC 가요대제전’에서 또다시 호흡을 맞춘다.MBC 측은 “31일 진행되는 ‘2022 MBC 가요대제전’에서 이준호, 임윤아, 장성규가 작년에 이어 MC로 발탁됐다”고 전했다.‘8년 연속 MC’라는 대기록을 세우게 된 임윤아는 명실상부 ‘MBC 가요대제전’의 대표 아이콘으로, 안정적인 진행으로 매년 호평을 받고 있다.또한 이준호는 작년 ‘MBC 가요대제전’을 통해 ‘믿고 보는 MC’로서 인정받았으며, 임윤아와의 특별 오프닝 무대를 통해 ‘레전드 아이돌의 귀환’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방송인 장성규 역시 4년째 ‘MBC 가요대제전’의 진행을 맡게 된 만큼, 노련한 진행 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2022 MBC 가요대제전’은 오는 12월 31일에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TEN차트] 소녀시대 윤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면 잘 어울릴 것 같은 여자 가수 1위

    [TEN차트] 소녀시대 윤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면 잘 어울릴 것 같은 여자 가수 1위

    소녀시대 윤아가 '아나운서로 데뷔했다면 잘 어울릴 것 같은 여자 가수' 1위를 차지했다.텐아시아는 11월 17일부터 11월 23일까지 탑텐 텐아시아 홈페이지를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했다면 잘 어울릴 것 같은 여자 가수는?'이라는 주제로 설문을 진행했다.해당 투표에서 소녀시대 윤아가 하트 327개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윤아는 지난 9월 종영한 MBC '빅마우스'에서 고미호 역으로 열연, 강인하고 능동적인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지난 8월 발매된 소녀시대 정규 7집 앨범 'FOREVER 1'로 가수 활동도 펼쳤다. 지난 9월 개봉한 출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은 698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2위는 하트 291개를 획득한 시크릿넘버 디타가 차지했다. 디타가 소속된 시크릿넘버는 지난 16일 다섯 번째 싱글 앨범 타이틀곡 'TAP'(탭)을 발매했다. 'TAP'은 시크릿넘버의 솔직하고 과감한 에너지를 담은 곡이다. 상대방의 마음을 'TAP'하며 가까워지려는 거침없는 메시지가 담겼다.다음으로 엔믹스 해원이 하트 122개를 받아 3위를 기록했다. 해원이 소속된 엔믹스는 팬들과 보내는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엔믹스는 오는 26일 'NMIXX Funky Glitter Christmas Meet & Call' 이벤트를 펼친다. 대면 팬사인회와 개인 영상통화로 병행 진행된다.현재 탑텐 텐아시아 홈페이지에서는 '월드컵 경기를 함께 즐기고 싶은 여자 가수는?', '월드컵 경기를 함께 즐기고 싶은 남자 가수는?', '클래식 연주자가 되었다면 어울릴 것 같은 여자 가수는?', '클래식 연주자가 되었다면 어울릴 것 같은 남자 가수는?'이라는 주제로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김지원 텐아시아

  • [종합] "여름부터 '헤결 앓이' ing" 박찬욱 '헤어질 결심', 6관왕 등극[43회 청룡영화상]

    [종합] "여름부터 '헤결 앓이' ing" 박찬욱 '헤어질 결심', 6관왕 등극[43회 청룡영화상]

    박찬욱의 '헤어질 결심'이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을 비롯해 남녀주연상 등 6관왕에 올랐다.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5년 연속으로 진행을 맡았다.제43회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올해 10월 3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총 18개 부문의 후보를 선정했다.최우수 작품상의 영광은 '헤어질 결심'에 돌아갔다. '헤어질 결심'은 남녀 신인배우상과 신인감독상을 제외한 전 부문, 총 13개 부문에 후보에 노미네이트된 가운데, 6관왕을 휩쓸었다. '헤어질 결심' 제작사 (주)모호필름 관계자는 "여름부터 지금까지 '헤결 앓이'를 하고 계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감독상은 박찬욱 감독의 몫이었다. 박찬욱 감독은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촬영 중이라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박찬욱 픽' 개그우먼 김신영이 대리 수상했다.김신영은 "솔직히 이 자리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꿈 같다. 사람이 살다 보면 가장 어렵고 무서운 게 편견과 선입견과 싸우는 거다. '저도 스스로 코미디언이 영화를?', '우습게 보겠지?'라는 생각했다. 저보다 먼저 편견을 깨주시고 사람들의 선입견에 방패처럼 제 앞에 서주신 박찬욱 감독님께서 소감을 제가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김신영은 "'헤어질 결심'에서도 참 좋은 배우, 스태프들 많이 만났다. 오래 만난 사람도 있고 새로 만난 사람도 있다. 그분들과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 오늘 밤 여러분께 술 한잔 사고 싶지만, 그 기쁨은 약간 미뤄둬야 하겠습니다.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