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권유리♥정일우, 키스신 엔딩 "행복한 모습 제일 먼저 보고파"('굿잡')

    권유리♥정일우, 키스신 엔딩 "행복한 모습 제일 먼저 보고파"('굿잡')

    ‘굿잡’ 정일우-권유리가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했다.지난 9월 22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굿잡’(연출 강민구, 김성진 / 극본 김정애, 권희경 / 기획 KT스튜디오지니 / 제작 프로덕션에이치) 10회에서는 20년 전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은선우(정일우 분)가 절망을 겪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 은선우 곁을 돈세라(권유리 분)가 지켰고, 드디어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첫 키스를 나눴다.이날 은선우와 돈세라는 강완수(조영진 분) 부회장이 20년 전 도담리에 갔던 이유를 알아내기 위해 그가 후원하던 학생 김남규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강완수의 후원으로 19세에 유학을 간 이후 전혀 기록이 없는 김남규. 수소문 끝에 밝혀진 그의 정체는 바로 강완수의 심복 김재하(홍우진 분) 실장이었다. 앞서 은선우가 김남규를 찾고 있다는 걸 알면서도, 강완수에게 “김남규는 세상에 없는 사람”이라고 자신한 이유가 있었던 것.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김재하가 강완수의 아들이라는 점이었다. 강완수의 아들로 오냐오냐 자란 강태준(윤선우 분)과 달리 인정받지 못하는 아들이었지만, 김재하는 아버지라는 이유 하나로 강완수에게 충성을 다하며 살아왔다. 그러나 김재하는 자신을 필요로 할 때는 아들로 여기는 척하다가, 쓸모없다고 생각하자 버리려고 하는 강완수를 보며 새로운 계획을 꾸몄다.이에 김재하는 직접 은선우를 찾아가 자신이 20년 전 살인사건의 목격자라고 고백했다. 20년 만에 어머니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은선우는 크게 좌절했다. 그 역시도 강완수를 의심하고 있었지만, 내심 의지를 해온 것도 사실이기 때문. 자신의 어머니를 죽인 살인자를 곁에 두고도 몰랐다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