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이시영, 아동학대·안전불감증 논란 해명…"子 정윤이에게만 집중"

    [종합] 이시영, 아동학대·안전불감증 논란 해명…"子 정윤이에게만 집중"

    배우 이시영이 아동학대, 안전불감증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최근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티'에는 '한라산 영실코스, 정윤이와 새해 일출산행을 도전해 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앞서 이시영은 5살 체중 20kg인 아들을 등에 업고 한라산에 올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만 아이의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설산에 올라 아동학대, 안전불감증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이와 관련 이시영은 "정윤이의 컨디션을 예측할 수 없고 어떤 변수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라 긴장하며 준비했다.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가서 정윤이에게만 집중했다"라고 이야기했다.또 아이의 상태를 꾸준히 확인 후 한라산 정상이 아닌 병풍바위 부근까지만 오르고 하산을 선택했다고.산에 오른 배경에 대해서는 "나만의 버킷리스트였다"라며 "정윤이가 한라산을 갈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려면 최소 5년은 기다려야 할 텐데 나는 또 나이가 있으니까, 업고 올라가려면 20kg 넘기 전인 올해가 마지막 기회였다"라고 밝혔다.이어 "내 욕심일 수 있지만 올해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정윤이한테 10번 물어봤는데 10번 다 ‘예스’라고 하더라. 정상까지는 못 올라갔어도 2022년 1년 동안 가장 행복한 날이었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했다.마지막으로 "예전에 한라산 갔을 때 아이들이 진짜 많았는데, 8~9세더라, 제가 강제로 시키겠다는 건 아니고 정윤이가 원하면 ‘할 수 있는 나이’라는 것”이라며 “정윤이도 하고 나서 ‘너무 좋았고 사실은 안 추웠다’고 하더라. 다음에는 걸어서 갈 수 있는 낮은 산부터 천천히 갈 생각"이라고 했다.윤준

  • 이시영, '아동학대' 논란 촉발…子 업고 1900m 위 꼬집힌 '안전불감증'[TEN피플]

    이시영, '아동학대' 논란 촉발…子 업고 1900m 위 꼬집힌 '안전불감증'[TEN피플]

    배우 이시영이 '안전불감증', '아동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새해를 맞아 아들을 업고 한라산 산행을 나선 것이 문제였다.이시영의 입장에서는 답답한 논란일 것. 결국 자식을 제일 아끼는 것은 부모이기 때문이다. 이시영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들과 한라산 등반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들을 업고 등산하는 이시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 전경은 눈으로 뒤덮여있다.이들 모자(母子)를 지탱해주는 것은 이시영의 양손에 있는 트레킹폴 뿐이었다. 한라산 정상은 해발고도 약 1900m다. 얼어있는 눈길 위에서 무게 중심을 잃는 것은 한순간일 터. 안전장치 하나 없이 아들을 업은 이시영의 모습이 위태로워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시영의 행동에 비판하고 있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산을 아들을 업고 등반했다는 것. 아들과의 등반 행위 자체가 '안전불감증'이라 지적하고 있다. 나아가 아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아동학대'까지 나오는 상황이다.사고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어른도 등반이 힘든 한라산. 여기에 겨울철 등반은 그 위험 수위가 높아진다.한라산 안전사고는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주된 원인은 등산객의 무리한 산행과 준비 소홀, 장비 미흡 등이다. 즉, '나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부주의가 사고의 시발점이다.한라산은 국내 산악사고 가운데 최다 발생하는 곳이다. 그만큼 산행이 위험한 곳이라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13년 108건, 2014년 639건, 2015년 143건으로 집계됐다.한라산이 대중적으로 알려진 산이라 해서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한라산 국립공원 측은 "상대적으로 긴 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