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아내가 모텔서 아들 셋 질식사 시켜…"천국에서 만나고파"('특종세상')

    [종합] 아내가 모텔서 아들 셋 질식사 시켜…"천국에서 만나고파"('특종세상')

    배우 김태형의 충격적인 가족사가 눈길을 끈다.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10년 전 세 아이를 잃어버린 아빠인 배우 김태형의 최초 고백이 그려졌다.2012년 엄마가 모텔에서 어린 세 아들을 살해한 충격적인 사건이 보도됐다. 당시 피해자인 아이들의 아빠이자 피의자의 남편이 바로 김태형이었다. 김태형의 아내는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8살, 5살, 3살 세 아들을 질식사시키고 시신 옆에서 5일 밤 보내다 체포된 바 있다.김태형은 "제가 애들을 그렇게 잃어버리고 3년 정도 정말 큰 방황을 했다"고 말했다.아내에 대해 김태형은 "아내는 좋은 엄마였다"며 "사치를 하거나 그런것도 없고 아이들에게 참 잘했던 엄마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짜증을 많이 내고 아이들에게 좀 거칠게 다루더라"고 변한 모습을 설명했다.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면서 데리고 나가더니 돌아오지 않은거다"고 말했다. 아내와 연락이 안되자 김태형은 그렇게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일주일 후 경찰은 아내를 찾았다고 했고 김태형이 아이들은 어떻게 됐냐고 묻자 경찰은 잘못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태형은 "그냥 뭐 패닉이다"라고 당시 충격에 대해 회상했다.그는 세 아들들에게 편지를 쓰며 "천국에서 만나자고 했다. 그러니까 저는 열심히 살아야 돼. 지옥 가면 못 만나잖아. 그래서 저는 진짜 매일 새롭게 다짐하고 다짐하고 회개하고 또 회개하고 있다"며 오열했다.한편 매주 목요일 밤 9시10분 방영되는 '특종세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스타들의 휴먼스토리 놀라

  • 뱃사공 불법 촬영 의혹 제기한 던밀스 아내 "피해자는 사실 나, 고통 속에 살아"[TEN★]

    뱃사공 불법 촬영 의혹 제기한 던밀스 아내 "피해자는 사실 나, 고통 속에 살아"[TEN★]

    래퍼 뱃사공의 불법 촬영 의혹을 제기했던 던밀스의 아내가 자신이 피해자라는 사실을 고백했다.던밀스의 아내 A씨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겁이 나는 마음에 진작에 사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 내 부족함 때문에 많은 분께 혼란을 야기한 것 같아 너무 죄송하다. 이제 용기를 내서 말씀드리려고 한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그는 “내가 올린 내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나”라며 “2018년 가해자와 만났다.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매일 연락하며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분의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되었고 그날 그분이 내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다. 사실 그 상황과 그 사진의 수위를 설명해야 하는 것도 너무 수치스럽다”라고 밝혔다.이어 "제가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됐다. 문신이 많은 제 특성상 팔과 등에 있는 문신이 노출됐다"며 당시 상황과 사진 수위에 대해 설명했다.A씨는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침대에 누워있는 사람이 저라는 걸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공유했다"면서 "나중에 그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라고 밝혔다.A씨는 해당 사진에 대해 "2018년 말 저는 친구에게 저희 남편을 소개받았고 연애 중 남편은 저에게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에 갔다"라며 "저는 핸드폰을 보던 중 남편이 들어가 있는 10명 이상의 단톡방에 가해자도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했다, 저는 깜짝 놀랐고 그 단톡방을 확인하게 됐다, 그러다 그날

  • [종합] 원로 배우 남포동 "간암 판정 후 생 마감하려 필리핀行, 현재 모텔 생활 10년째" ('근황올림픽')

    [종합] 원로 배우 남포동 "간암 판정 후 생 마감하려 필리핀行, 현재 모텔 생활 10년째" ('근황올림픽')

    원로 배우 남포동이 모텔에서 생활 중인 근황을 알렸다.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남포동을 만나다] 전설의 영화배우 근황, 모텔방으로 직접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이날 영상에서 남포동은 요즘 근황에 관해 "업계 사람들하고 안 만난 지 오래됐다. 서울에는 병원 때문에 3개월에 한 번씩 간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창녕의 한 모텔에서 10년째 생활 중인 그는 "방을 내어 줄 사람들은 많다. 나도 원룸에 오래 살아봤지만, 한 달에 40만 원 주고 모텔에서 생활하는 게 낫다. 시스템이 다 돼 있어서 혼자 생활하기 참 좋다"고 설명했다.또한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어떻게 지내냐고 맨날 전화 온다. 그럴 때마다 불편한 거 하나도 없이 잘 있다고 한다. 근데 사람들이 '옛날에 잘 나가던 남포동이 요새 모텔 생활을 하냐'고 생각한다. 나는 옛날부터 촬영을 다녔기 때문에 집보다 밖에 나가서 자는 게 익숙하다"고 털어놓았다.경제적인 부분의 어려움은 없을까. 남포동은 "밥 먹고 사는 데 지장은 없다. 씨름 연합회에서 일도 하고, 국가에서 나이 많다고 지원금을 주더라. 그걸로 먹고 산다"고 말했다.이어 "밥은 주로 해 먹는다. 시골 사람들이 인심이 좋지 않냐. 반찬도 가져다준다. 요새는 면사무소에서 이것저것 보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올해로 데뷔 57년 차에 접어든 남포동. 그는 1965년 영화 '나도 연애할 수 있다'로 데뷔한 이후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남포동은 "영화 수백 편을 찍었다. 영화배우 출신으로 방송국에 들어가니까 지상파 세 군데 다 출연이 가능했다"며 "사투리를

  • "최지우 남편 최초 공개, 충격적 제보 有" [종합]

    "최지우 남편 최초 공개, 충격적 제보 有" [종합]

    배우 최지우 남편의 신상정보와 얼굴이 공개됐다.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9일 생방송을 통해 최지우와 그의 남편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앞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 한가인, 차예련, 고소영, 최지우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가라오케 친구들'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한예슬의 10살 연하 남자친구가 접대부 출신인 것을 언급하며 최지우가 두 사람을 소개해줬다는 것.이와 더불어 김용호는 3일간 SNS 활동 정지를 요구했다. 그런데도 버젓이 SNS 활동을 이어가자 김용호는 "최지우씨, 인스타그램 안 닫으셨네요?"라며 "모짜르트, 그리고 회장님과 라스베가스 벨라지오 빌라는 왜 가셨어요?"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이날 김용호는 한예슬의 반박 영상에 관해 "한예슬에 대해 조금씩 페이스를 조절하면서 선을 넘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가 있다. 한예슬의 주변 사람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렇게 자해를 한다고 하더라"며 "한예슬의 반박 영상을 보고 안심했다. 아직 괜찮구나 싶더라. 해명 방송은 라이브로 해야 진정성이 있다. 편집한 영상에서도 멘탈이 흔들린 게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당사자니까 뭔 소리를 하나 봤는데 솔직히 짠했다. 근데 맞는 건 원진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최지우의 남편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된 최지우의 남편 사진이 없다. 내가 최초 공개하는 것"이라며 "남편이 최지우보다 8살 어리다. 한예슬이 최지우의 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 최지우가 남편한테 모든 걸 다 해줬다"고 밝혔다.그러면서 "내가 오늘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 최지우가 남편한테 차를 사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