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7인조 재편' 시그니처, YGX 리정 날개 단 'Boyfriend'

    [종합] '7인조 재편' 시그니처, YGX 리정 날개 단 'Boyfriend'

    새 멤버 도희와 클로이를 앞세워 그룹 시그니처(cignature) 가 1년 만에 돌아왔다.시그니처는 30일 두 번째 EP 앨범 '디어 다이어리 모멘트(Dear Diary Moment)'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디어 다이어리 모멘트'를 발매한다.지난해 첫 번째 앨범 '리슨 앤 스피크(Listen and Speak)'를 선보였던 시그니처. 이들은 두 명의 새 멤버를 영입해 7인조로 재편했다.새 멤버인 클로이는 "올해 한국 나이로 21살이 됐다. 시그니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하게 돼 기쁘다. 많은 활동을 통해 인사를 드리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클로이는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 미시간대학교 재학 중 한국행을 택했다. 도희 역시 "새로운 스무살 막내가 됐다. 언니들과 함께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시그니처는 "이전과 상반되는 모습이 있다. 새 멤버 클로이와 도희 합류로 다양한 색깔을 담아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 했다.'디어 다이어리 모멘트'는 기억하고 싶은 순간 또는 기억하고 싶지 않지만 기억될 수 밖에 없는 순간을 모아 일기장처럼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보이프렌드(Boyfriend)'는 미니멀하고 힙한 감성의 미디움 힙합곡. 가사에 나쁜 남자친구 때문에 힘들어하는 감정을 드라마틱하게 풀어냈다.시그니처는 '보이프렌드'에 대해 "처음에 노래를 듣고 '이건 된다' '이 노래다' 싶었다. 플레이리스트에 넣고 다닐 수 있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트'에 출연한 YGX 리정이 시그니처 안무 메이킹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시그니처

  • '스우파' 리정, 트와이스 덕분에 내가 있다 감사...콘서트 찾은 모모와 사나[TEN★]

    '스우파' 리정, 트와이스 덕분에 내가 있다 감사...콘서트 찾은 모모와 사나[TEN★]

    댄서 리정이 트와이스 모모, 사나와의 근황을 전했다.리정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것도 아니었던 저를 3년 전 처음 찾아준 트와이스 덕분에 지금의 안무가 리정이 있어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다 나, 정말 더 열심히 해야지""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콘서트를 찾은 모모, 사나와 리정의 모습이 담겨 있다.한편 댄스 크루 YGX의 리더 리정은 다른 '스우파' 댄서들과 함께 부산, 광주, 대구, 창원, 인천 등에서 투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사진= 리정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리정 "모니카는 정신적 지주, 프리스타일 공포 깨줬다" ('아는 형님')

    리정 "모니카는 정신적 지주, 프리스타일 공포 깨줬다" ('아는 형님')

    '아는 형님' 리정은 모니카를 정신적 지주라고 말했다.2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여덟 크루의 리더 모니카, 허니제이, 가비, 효진초이, 노제, 아이키, 리헤이, 리정이 출연했다.이날 리정은 "ITZY, 트와이스, 선미, 전소미, 리사 등의 안무를 했다"라며 수많은 걸그룹, 아이돌의 안무들을 만들었다며 완벽한 춤 실력을 보였다.이어 리정은 "나의 정신적 지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모니카다. 약자 지목 배틀에서 우승했는데 내가 프리스타일을 무서워하는 걸 깨준 사람"이라며, "무서워하는 걸 알고 같이 연습해주고 잘한다고 칭찬해줬어. 우승했을 때 생각난 사람이었다"라고 전했다. 모니카는 "프리스타일을 항상 무서워해서 무조건 앞으로 밀어냈어"라고 전했다.또 리정은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K-댄스를 알린 저스트 절크의 최초 여성 멤버라고 소개됐다. 리정은 "거기에 내가 있었다. 평창올림픽도 했었다"라고 남다른 이력을 전했다.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시즌2는 남성 댄서"…모니카→노제 "'스우파',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종합②]

    "시즌2는 남성 댄서"…모니카→노제 "'스우파',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종합②]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댄서들이 프로그램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29일 오후 '스우파' 종영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권영찬 CP, 최정남 PD를 비롯해 가비(라치카), 리헤이(코카N버터),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리정(YGX),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모니카(프라우드먼) 등 8개 크루 리더들이 참석했다.지난 26일 종영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댄스 크루를 찾는 여정을 보여주며 'K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다. 방송을 시작한 첫 주부터 줄곧 각종 화제성 지수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각종 패러디가 쏟아지는 등 신드롬급 인기를 모았다.이날 리정은 '스우파' 인기에 대해 "녹화할 때까지만 해도 예상 못했다. 예고편을 보고 확신했다. 좋은 프로그램 구성과 멋진 출연진 덕분에 인기를 끌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효진초이는 "이렇게까지 대박 날 줄 몰랐다. 예고편 보고 생각보다 맵고 속시원하고 대중들이 좋아할 것 같았다. 촬영한 나도 너무 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기다렸다"고 했다.노제는 "이렇게 이슈될 줄 몰랐다. 비연예인이 대중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1회를 보고 재밌겠다고 느꼈다"고 돌아봤다. 모니카는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돼버린 '스우파'"라며 "댄서가 그렇게 큰 이슈를 불러일으킬 지 저 역시 확신이 없었다. 얼마 전에 지인이 '이 프로그램에서 패자의 모습이 처절하거나 불쌍하지 않고 아름다워서 공감을 했다'고 하더라. 진짜 내 모습이 송출되서 좋아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방송 후 달라진 점을 묻자 노제는 "각 개인 멤버들

  • [공식]'스우파' 모니카X허니제이X아이키X리정, '런닝맨' 출연 확정

    [공식]'스우파' 모니카X허니제이X아이키X리정, '런닝맨' 출연 확정

    SBS ‘런닝맨’에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들이 뜬다.K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던 ‘스우파’에서 우승을 차지한 크루 ‘홀리뱅’의 허니제이를 비롯해 ‘프라우드먼’ 모니카, ‘훅’ 아이키, ‘YGX’ 리정은 최근 ‘런닝맨’ 출연을 확정지었다.MZ세대가 열광했던 대한민국 대표 댄스 크루 리더들과 예능 댄스로 일가견 있는 ‘런닝맨’ 멤버들과의 만남은 벌써부터 큰 기대가 모아진다.특히 ‘스우파’ 멤버들의 버라이어티 예능 출연은 사실상 처음이기에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반전 모습들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제작진은 ‘런닝맨’ 멤버들과 ‘스우파’ 멤버들 간의 특급 만남을 위해 특별한 레이스를 기획 중이다.‘스우파’ 멤버들이 출격하는 ‘런닝맨’은 오는 11월 중 방송된다.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스우파' YGX 리정, 투스티 브랜드 모델 발탁

    '스우파' YGX 리정, 투스티 브랜드 모델 발탁

    YGX 리더 리정(이이정)이 구강위생 브랜드 투스티(TOOSTY)의 모델로 발탁됐다.건강한 레시피로 만든 맛있는 치약을 선보인 투스티는, 독보적인 퍼포먼스 역량과 유니크하고 자유로운 감성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리정’이 브랜드 슬로건인 “TREAT YOUR FLAVOR”와 부합해 모델로 선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모델 발탁 이후, 투스티만의 유니크하고 경쾌한 감성을 STREET MOOD에 담아 리정과 함께CONFIDENCE ON STREET 테마로 광고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며, 오는 10월, 브랜드 영상과 화보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리정은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Mnet 댄서 크루배틀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안무가로써 실력뿐만 아니라, 매력을 확실하게 보여주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브랜드 관계자는 투스티는 리정과 함께하며 다채로운 크리에이티브 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한편 투스티는 민트초코, 레몬소르베에 이어 신제품인 루꼴라와 커스터드 푸딩 치약을 곧 선보일 예정이다.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최고점' YGX, 보아도 감탄한 '잔인한' 무대…리정, "못 하면 집에 가" ('스우파')

    '최고점' YGX, 보아도 감탄한 '잔인한' 무대…리정, "못 하면 집에 가" ('스우파')

    YGX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YGX 소속 신예 안무가 리정(이이정), 여진(전여진), 예리(김예리), 지효(박지효), 이삭(우이삭)은 지난 14일 방송된 Mnet 댄서 크루 배틀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 4회에서 'K-POP 4대 천왕' 미션 가운데 '보아 대진' 주자로 나섰다. 이날 YGX는 보아의 'Eat You Up', 'Better'에 맞춰 무대 영상을 준비했다. 본격적인 경연에 앞서 지효는 "보여줄 때가 왔다"라며 오히려 기대하는 모습이었고, 여진은 "범접할 수 없는 안무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리정은 "유일한 비걸(B-girl) 예리라는 막강한 무기가 있어서 걱정이 안 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안무 카피'라는 챌린지 특성을 살려 YGX는 예리의 브레이킹 댄스를 살린 독보적인 안무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상대 팀이 "예리 말고 다른 YGX 멤버들도 할 수 있냐", "우리는 못 하겠다"라고 도발하자 리정은 "당연히 할 수 있다", "못 하겠다면 집에 가시면 된다"라고 프리즈 포즈로 당당하게 받아치는 유쾌함까지 갖춘 모습이었다. YGX의 무대 영상을 본 다른 댄서들은 "너무 잘 맞는다. 무대가 깔끔하다. 잔인하다"라고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노래의 원곡자이자 파이트 저지 보아는 "YGX가 브레이킹을 넣은 것도 전략이다. 클린하다. 멤버들의 표정이 너무 좋다. 다른 팀의 안무를 이렇게 압도되게 만들 수 있다는 건 명확하게 YGX의 승리"라며 자신에게 주어진 200점 중 151점을 YGX에게 줬다. 보아의 151점을 포함해 YGX는 파이트 저지 점수에서 전체 최고점인 396점을 받았다. 이전 계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