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비상선언', 개봉 7일째 150만 돌파…'한산'과 흥행 2강 체제

    '비상선언', 개봉 7일째 150만 돌파…'한산'과 흥행 2강 체제

    여름 극장가 활기를 이끌고 있는 영화 <비상선언>이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개봉 7일째 150만 관객을 돌파했다.이 같은 쾌속 흥행은 영화 <비상선언>이 호우와 무더위를 뚫고 <한산: 용의 출현>과 함께 흥행 2강 체제로 자리매김했음을 입증해 더욱 고무적이다. 각각의 장르적 매력을 지닌 <비상선언>, <한산: 용의 출현>이 극장가 흥행을 이끄는 바, 올여름 한국 영화계에 활기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비상선언>은 “항공 재난 영화 장르의 패러다임을 바꿨다”, “눈을 뗄 수 없을 정도의 몰입감”, “단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 등 언론의 호평 뿐만 아니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 있다”, “지금 현재 우리의 상황 같다”, “러닝타임 순삭이다” 등 높은 몰입도와 긴장감에 실관람객들의 호평도 줄을 잇고 있다. 여기에 “팬데믹을 겪은 사람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것”, “지금, 현 시국이라 더 와 닿는 영화”, “공감과 울림을 전한다” 등 예상치 못한 재난을 마주한 전 세대 모두가 공감할 이야기로 무더위를 피해 온가족이 함께 극장에서 즐기기에 적합한 영화로도 주목받고 있다. 한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의 사상 초유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다양한 감정을 그린 이야기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종합] 하늘의 '비상선언', 바다의 '한산: 용의 출현', 올 여름 극장가 흥행 몰이

    [종합] 하늘의 '비상선언', 바다의 '한산: 용의 출현', 올 여름 극장가 흥행 몰이

    한국 영화 <비상선언>, <한산: 용의 출현>이 나란히 영진위 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에서 쌍끌이 흥행을 견인하며, 여름 극장가에 오랜만의 활기를 더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두 영화는 동시기에 개봉하며 개봉 이후 관객들을 여름 극장가로 빠르게 불러모으고 있다. 각각 하늘과 바다를 배경으로 여름 더위를 피해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다채로운 재미를 제공하며, 호평 받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추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먼저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상공의 비행기에서 펼쳐지는 재난 영화로 상공에서 재난에 맞서는 인물들과, 지상에서 이들을 구하고자 하는 인물들의 고군분투를 그려냈다. 배우들의 열연 시너지와 함께 영화 속으로 빠져드는 듯한 몰입도로 호평 받고 있다. 무엇보다 팬데믹을 함께 겪은 전 세대 관객들이 모두 공감하고 이입할 수 있는 이야기로, 주말 극장가 가족 단위 관객들이 함께 즐기기에 좋은 영화로 주목 받고 있는 바 주말 박스오피스의 흥행 저력을 기대케 한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쟁 대작으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시원한 승리의 쾌감을 전하며 극장가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하늘의 <비상선언>, 바다의 <한산: 용의 출현>이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영화가 주는 즐거움을 다시금 전하며 두 영화 모두 오늘 100만, 400만 관객 돌파를 예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