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EN인터뷰] '칸 감독상' 박찬욱 "에로틱한 '헤어질 결심', 독립 영화 같다고…"

    [TEN인터뷰] '칸 감독상' 박찬욱 "에로틱한 '헤어질 결심', 독립 영화 같다고…"

    "자극적인 요소를 뺀 영화로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 감흥은 없다.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 동료 영화인들이 '헤어질 결심' 제목에 대해 독립 영화 제목 같다고 하더라. 그렇게 걱정을 한 분들도 더러 있었다. 독립 영화 제목은 따로 있나 싶었다. 저는 바람직한 제목이라고 생각했다."'칸의 남자' 박찬욱 감독이 작정하고 자극적인 요소를 뺀 영화 '헤어질 결심' 제목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오는 29일 개봉하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신작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안겨준 작품이다.박찬욱 감독은 "기분 좋다. 전문가 리뷰가 좋은 건 직업적으로 굉장히 뿌듯한 일이다. 제일 중요한 건 직업인이 아닌 돈을 내고 표를 사서 시간을 내서 극장에 오는 관객이 어떻게 평을 하는지, 만족스러워하는지다. 그래서 뭐니 뭐니 해도 개봉일을 기다리고 있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작정하고 자극적인 요소를 뺀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은 작품에 대해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라고 짚었다. 그는 "자극적인 요소를 뺀 영화로 칸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 감흥은 없다. 저는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며 "글을 간결하게 구사해서 배우들의 최소한 요소를 가지고, 깊은 반응을 끌어 내보고 싶은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구식

  •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칸 감독상 수상보다 한국 팬 후기 기대돼"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칸 감독상 수상보다 한국 팬 후기 기대돼"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제75회 칸국제영화제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이 국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2일 오전 서울 동대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찬욱 감독과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이날 박 감독은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에 대해 "트로피를 말씀하시니 생각나는 게 그전에는 상장밖에 없었다. 그런데 영화제가 바뀌었더라. 그 전엔 황금종려만 줬던 거 같은데 트로피가 생겨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보기도 좋고"라고 밝혔다.이어 "세 번째 수상이라는 것보다도 한국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관객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가 제일 중요한 문제"라며 "이 영화는 내가 만든 다른 영화들보다 조금 더 한국인만이 이해할 수 있는 점들이 많다. 특히 내 생각엔 탕웨이의 한국어 대사가 좀 특별하다"고 덧붙였다.박 감독은 한국에서의 개봉 결과가 제일 긴장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칸 감독상' 박찬욱 "사실 원했던 상은 남녀연기상"

    '칸 감독상' 박찬욱 "사실 원했던 상은 남녀연기상"

    영화 `헤어질결심` 박찬욱 감독과 배우 박해일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일정을 마치고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은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가 사망자의 아내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으로 내달 29일 개봉한다.이승현 기자 lsh87@tenasia.co.kr

  • [제41회 영평상]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상 수상…"달나라랑 뭐가 달라? 막막했던 작품"

    [제41회 영평상]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상 수상…"달나라랑 뭐가 달라? 막막했던 작품"

    영화 '모가디슈'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이 제41회 영평상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모가디슈'로 감독상을 받은 류승완 감독은 "소말리아를 배경으로 영화를 찍는다고 했을 때 '달나라 가서 찍는거랑 뭐가 다르나' 라고 생각했다. 갈 수도 없고, 가본적도 없고 막막 했다. 저 혼자 였으면 죽었다 깨어나도 못 만들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이어 류 감독은 "2년 전 이맘때부터 촬영을 시작 했던 기억이 난다. 아프리카에 도착했는데 추웠다. '아프리카가 왜 춥지?' 이때부터 잘못 됐다고 생각했다"라며 "영화를 찍은 곳이 흑인 국가도 아니였다. 배우들을 구하는데 어려움도 컸다. 공항장으로 나오는 사람은 빗장수 하던 분이다. 연출부가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 함께 고생 해준 동지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내년에 조금 더 괜찮은 영화를 만들어서 찾아 뵙겠다"라고 말했다.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기생충'부터 '도망친 여자'까지···세계 3대 영화제서 국가 위상 드높인 韓 영화

    '기생충'부터 '도망친 여자'까지···세계 3대 영화제서 국가 위상 드높인 韓 영화

    세계 3대 국제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에서 한국 영화의 수상이 이어지며 국가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지난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받았다. 올해 101년을 맞은 한국 영화는 1961년 강대진 감독이 '...

  • [댓글 뉴스] '기생충' 악플 단 누리꾼, 구충제 먹고 회개하라!

    [댓글 뉴스] '기생충' 악플 단 누리꾼, 구충제 먹고 회개하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배우 이하늬와 공효진의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파티 참석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작품상부터 각본상, 국제 장편영화상, 감독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 10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