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준원 기자]춤꾼 이삼헌이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KU씨네마테크에서 열린 다큐멘터리영화 ‘바람의 춤꾼'(감독 최상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바람의 춤꾼’은 1980년대 한국의 암울한 정치적 상황을 목도하면서 시위현장에서 춤을 추게 된 거리의 춤꾼 이삼헌씨를 주인공으로 조명한 영화다.

이삼헌, 변우균, 배종옥(내레이션) 등이 출연하며 오는 6월 6일 개봉 예정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