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투병 중 별세한 고(故) 김자옥 씨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남편 오승근 씨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다.
폐암 투병 중 별세한 고(故) 김자옥 씨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남편 오승근 씨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다.
폐암 투병 중 별세한 고(故) 김자옥 씨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남편 오승근 씨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다.

침통한 표정의 고(故) 김자옥의 남편 오승근 씨
침통한 표정의 고(故) 김자옥의 남편 오승근 씨
침통한 표정의 고(故) 김자옥의 남편 오승근 씨

폐암 투병 중 별세한 고(故) 김자옥 씨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남편 오승근 씨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다.

고(故) 김자옥은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고 최근 암이 재발해 항암 치료를 해왔으나 지난 14일 병세가 급속히 악화 돼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 세상을 떠났다.

고(故) 김자옥은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리얼 버라이어티 ‘꽃보다 누나’, 악극 ‘봄날은 간다’까지 최근까지도 건장한 모습으로 꾸준히 활동해 왔다.

편집.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