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민아(왼쪽), 조정석이 24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임찬상 감독의 센스있는 답변에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배우 신민아(왼쪽), 조정석이 24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임찬상 감독의 센스있는 답변에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배우 신민아(왼쪽), 조정석이 24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서 임찬상 감독의 센스있는 답변에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아직 미혼인데 신혼 로맨스 소재의 영화 촬영에 어려움은 없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임찬상 감독이 “꼭 전쟁에 나가봐야 전쟁영화를 찍는 건 아니지 않나? 열심히 촬영했다.”고 답하고 있다.(나의 사랑 나의 신부)
“아직 미혼인데 신혼 로맨스 소재의 영화 촬영에 어려움은 없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임찬상 감독이 “꼭 전쟁에 나가봐야 전쟁영화를 찍는 건 아니지 않나? 열심히 촬영했다.”고 답하고 있다.(나의 사랑 나의 신부)
“아직 미혼인데 신혼 로맨스 소재의 영화 촬영에 어려움은 없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임찬상 감독이 “꼭 전쟁에 나가봐야 전쟁영화를 찍는 건 아니지 않나? 열심히 촬영했다.”고 답하고 있다.(나의 사랑 나의 신부)

배우 신민아, 조정석이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신민아, 조정석이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신민아, 조정석이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신민아, 조정석, 감독 임찬상이 24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4년의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대한민국 보통 커플,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민아)의 결혼 생활을 담은 내용으로 오는 10월 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