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배우 전양자(본명 김경숙) 씨가 10일 오후 인천 학익동 인천지방검찰청에 피조사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중견배우 전양자(본명 김경숙) 씨가 10일 오후 인천 학익동 인천지방검찰청에 피조사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중견배우 전양자(본명 김경숙) 씨가 10일 오후 인천 학익동 인천지방검찰청에 피조사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굳은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전양자
굳은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전양자
굳은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전양자

전양자가 굳은 표정으로 차에서 내리고 있다.
전양자가 굳은 표정으로 차에서 내리고 있다.
전양자가 굳은 표정으로 차에서 내리고 있다.

중견배우 전양자(본명 김경숙) 씨가 10일 오후 인천 학익동 인천지방검찰청에 피조사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9일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측근이자 국제영상 대표인 탤런트 전양자(본명 김경숙) 씨에게 10일 오후 3시까지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전 씨는 세모 그룹 핵심 계열사인 국제영상과 노른자쇼핑 대표를 맡고 있으며, 올해 초부터 그룹 지주회사 아이원아이홀딩스 이사도 겸직 중이다.

또, 구원파의 본산으로 꼽히는 경기도 안성 소재 금수원 공동대표까지 맡고 있어 사업과 종교 분야 모두에 대해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인물로 꼽힌다.

인천=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