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04


대중의 사랑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나는 스타. 처음부터 인기를 얻고 태어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듣보잡’ 탈출을 위해 고군분투 했을 것이며. 큰 사랑을 받아 인생의 전환점이 된 작품과 노래가 있을 것이다. 정상에서의 영광이 있을 것이고 대중의 관심에서 벗어서 추억을 먹으며 살고 있을 수도 있다. 그들의 희노애락을 함께 기억하는 이들을 위해 텐아시아가 깊숙히 간직해 온 하드디스크를 털어보기로 했다.

YG의 최고 기대주 위너의 리더 강승윤. 그러나 어쩌면 대중들은 ‘본능적으로’를 불렀던 강승윤이 아직은 더 익숙할지도 모른다. 그도 그럴것이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2′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국민 오디션이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행보를 보였던 그때 그 중심에 강승윤이 있었기 때문이다. 흰 피부에 마른 몸, 허세 낀 자신감으로 첫인상을 확실히 각인시켰던 그는 누가 봐도 스타성이 있는 인물이였다. 예상대로 소녀팬들은 나날이 증가했고 문자투표율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하지만 깐깐한 심사위원들은 뭔가 있긴 한 그가 무대에서 확실히 보여주지 않아 의심스러웠고 못마땅했다. 그런 그를 수면으로 끌어올려주며 대중들에게 그리고 심사위원들에게 확실히 각인시켰던 노래가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본능적으로’이다.

03
03

2010년 금요일밤을 지새우게했던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2′ . 윤종신은 강승윤이 탈락의 위기에 있을 때마다 “강승윤은 뭔가 있어”라며 그의 손을 잡아주었다. 결국 윤종신의 곡으로 강승윤을 보통의 도전자에서 특별한 예비스타로 만들어 주었다.

02
02

소녀팬들의 지지를 한 몸에 받은 강승윤

15
15

슈퍼스타K2에서 강승윤의 마지막이 도전곡 ‘본능적으로’ 를 부르기 위해 대기 중인 모습

10
10

모자를 삐딱하게 쓴 모습이 그의 캐릭터와 잘 맞아 떨어졌다.

07
07

자신감을 바탕으로 약간의 허세를 더해 부르는 강승윤의 모습이 오히려 귀엽게 느껴졌던 노래 도입부 ‘본능적으로 느껴졌어 넌 나의 사람이 된다는걸’

08
08

표정 연기가 압권이였던 후렴구 ‘워~ 워~ 워~’

06
06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의 클라이막스를 부르는 강승윤 ‘내가 택했던 그녀를 난 믿겠어’

09
09

기호4번 강승윤

11
11

문자투표를 합산하는 시간동안 장재인(오른쪽)과 합동무대를 펼치고 있는 강승윤

14
14

탈락자 발표전 허각(왼쪽)과 인사를 하고 있는 강승윤

13
13

결과를 기다리는 강승윤의 모습. 사회자 김성주의 유행어 ‘60초 후에 공개됩니다’가 생각나는 시점이다.

12
12

강승윤은 이날 아쉽게 탈락을 했지만 심사위원들에게 최고의 평가를 받았고 자신의 기량을 함껏 발휘했다는 만족감에 아쉬움 없는 진정 행복한 웃음을 보였다. 시청자들 대부분은 강승윤이 Mnet ‘슈퍼스타K2′가 끝나면 ‘본능적으로’때와 비슷한 모습으로 가요계에 빠른 데뷔를 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YG연습생이라는 또다른 서바이벌에 도전했고 ‘위너’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쉬운 길을 버리고 멀고 힘든 길을 택한 그가 얼마나 다져졌을까 기대가 크다.

글.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