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명수./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탈모'를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전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에게 탈모란?"이라고 잘문했다. 그러자 기욤 패트리는 "저는 다 밀고 싶다. 그런데 와이프가 반대 한다. 이식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명수는 "밀면 그만인가? 탈모에 고민은 없나? 저는 솔직히 고민이다"라고 털어놨다.

기욤 패트리는 "저는 괜찮은데 주변에서 놀리니까 해야할 것 같다"라며 씁쓸해 했다.

박명수는 이날 '무한도전'에서 선보인 '소년명수' 머리 스타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