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준원 기자]일본 AV 배우 하마사키 마오(Mao Hamasaki / 浜崎??)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스테이 라운지에서 열린 마사오닷컴과 인터넷 방송 라이브스타가 주최하는 하마사키 마오 내한 ‘테라 콘서트’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본 AV 배우 하마사키 마오(Mao Hamasaki / 浜崎??)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스테이 라운지에서 열린 마사오닷컴과 인터넷 방송 라이브스타가 주최하는 하마사키 마오 내한 ‘테라 콘서트’에 참석하고 있다.
일본 AV 배우 하마사키 마오(Mao Hamasaki / 浜崎??)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스테이 라운지에서 열린 마사오닷컴과 인터넷 방송 라이브스타가 주최하는 하마사키 마오 내한 ‘테라 콘서트’에 참석하고 있다.


하마사키 마오는 2012년 AV배우로 데뷔해 채 3년이 안 되는 기간 동안 25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청순한 외모와 귀여운 매력으로 많은 한국 팬을 확보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