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6


[텐아시아=정은선 기자] ‘복면검사’ 전광렬의 협박을 받은 주상욱이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8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15회에서는 하대철(주상욱)이 유민희(김선아)를 붙잡은 전광렬의 협박으로 자신이 복면이라고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희는 집에 있다가 지동찬(이원종)과 함께 집에 있다가 조상택(전광렬)의 패거리에게 붙잡혔다. 조상택은 민희에게 전화를 건 하대철에게 혼자 오라 말한다.

뛰쳐들어온 하대철에게 조상택이 “그 파일 딴 데도 돌렸나?라고 묻자, 하대철은 “나한테 원하는 게 뭐야?”라 되물었다. 이에 조상택은 “네가 쥔 걸 나도 쥐고 있어야 그 파일이 밖으로 나돌지 않지 않겠냐”고 말했다.

하대철이 “거래를 하겠다는 거냐”라고 말하자, 조상택은 “거래?”라고 되물으며 웃다 “거래는 말이야, 서로 처지가 같을 때 하는 거야. 너는 지금 내가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해야하는 거야. 알아들었어?”라 그를 협박했다.

결국 하대철은 복면을 쓴 채 조상택이 시키는 대로 카메라 앞에 서고 말았다. 그는 영상에서 복면을 벗은 채, “내가 복면이다”라고 말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