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일훈_00001
비투비 일훈_00001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상큼발랄한 두 여배우 유소영, 김예원이 입담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유소영은 “소영씨 몸매 항상 부러워요. 관리 비법 좀 알려주세요”라는 사연에 대해 “전 솔직히 말해서 제 몸매가 좋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거든요”라고 답했다.

이에 김창렬은 “그럼 뽀샵(포토샵)이라고 합시다”라는 말로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면서 “장난이고, 소영씨 진짜 운동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라고 말하자 유소영은 “전 헬스장에서 다람귀 쳇바퀴 굴리듯 하는 건 싫긴 한데 그게 제일 잘 빠지더라고요”라 답했다.

또 유소영은 “전 진짜 잘 먹는다”면서, “밥 먹을 때는 열심히 먹고, 운동할 때는 열심히 한다”며 몸매 비법을 밝혔다.

유소영은 현재 SBS ‘상류사회’에서 장소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