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일훈_00004
비투비 일훈_00004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배우 김예원이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김예원은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설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된 당시 MBC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소감을 밝혔다.

김예원은 ‘복면가왕’ 출연이 이렇게 화제가 될 줄 알았냐는 DJ 김창렬의 질문에 “저도 놀라웠어요. 예상을 했던 부분은 프로그램 자체에 흥미가 있었기 때문에 (프로그램이 잘 될 지) 그 부분은 예상을 했던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또 “솔지씨와 김예원씨 덕분에 복면가왕이 정규편성이 됐다는 얘기가 있다”는 김창렬의 짓?은 말에 김예원은 “그건 제가 아니었더라도. 녹화하면서도 느껴졌었거든요”라고 답했다.

김예원은 “복면 쓰면서 생각보다 답답한 것도 있었고. 프로그램 초반이다보니까 입 앞에 달려있던 천이 입에 달라붙으면서 호흡이 어려웠다”는 비화를 공개하며 “그럼에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DJ 김창렬은 같이 출연한 유소영에게 “유소영씨 만약에 복면가왕에 섭외된다면”이라 운을 떼자 유소영은 바로 “섭외가 안될 거예요. 패널이면 몰라도”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