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일훈_00000
비투비 일훈_00000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그룹 애프터스쿨 출신의 배우 유소영이 ‘상류사회’ 난투신 비화를 밝혔다.

유소영은 26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상류사회’에서 21세기의 마리 앙뜨와네뜨 패리스 힐튼을 꿈꾸는 둘째 딸로 출연하고 있습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DJ 김창렬은 “그래 보여요”라는 말로 좌중을 웃게 했다. 유소영은 “꼭 그런 역할만 섭외가 오더라고요.”라는 말로 김창렬의 말을 인정했다.

또한 유소영은 극중 유이와의 싸움신에 대해 “그 신이 힘들어가지고 연습하고 했는데, 유이와 원래 팀도 같이 했어서 더 힘들더라고요. 그 신 비하인드가 뭐냐면, 원래 뺨 때리는 장면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보시고 너무 막장 같다고 해서 손을 막는 걸로 바꿨어요. 그랬는데도 어떻게 그렇게 자매가 싸우냐는 반응이 많더라고요”라고 비화를 밝혔다.

유소영은 현재 SBS ‘상류사회’에서 장소현 역으로 출연, 애프터스쿨 유이와 자매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김창렬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