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영
유인영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가면’속 미워할 수 없는 악녀 유인영이 그간 숨기고 있었던 주지훈을 향한 진심 어린 남매애를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 10회에서는 뇌물 수수혐의로 위기에 처한 민우(주지훈)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는 미연(유인영)의 모습이 그려져 애잔함을 더했다.

회사 이곳 저곳에 민우에 관한 유언비어가 퍼지자 매서운 표정과 함께 “본부장님, 뇌물도 안받았고 몽유병도 아니니까 그렇게 소문 내줘요.”라며 직원들을 입단속 시키는가 하면, 끝내 민우가 해임될 위기까지 처하자 지숙(수애)을 불러내 “배다른 동생도 동생이야. 민우, 내 동생이라고. 이런 식으로 민우 망가뜨릴 수는 없잖아.”, “민우, 약은 꼬박꼬박 먹고 있었어? 도와달라며, 뭘 알아야 도와줄 거 아니야.”라고 안타까워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특히, 언제나 가시 돋친 말투와 차가운 표정으로 일관하던 미연이 처음으로 자신의 진심을 내보이며 이복 동생인 민우를 진심으로 아끼고 있었음을 드러내 감동이 배가되었다.

유인영은 지금까지 ‘가면’을 통해 기품 넘치는 상속녀, 까칠한 카리스마, 안하무인 당당함 등 다양한 매력을 뽐낸 데 이어, ‘동생 바보’ 매력까지 더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어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유인영이 주지훈을 향한 애틋한 남매애를 드러낸 가운데, 주지훈을 위기에 빠뜨린 사람이 자신의 남편인 연정훈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어떠한 선택을 하게 될 지 궁금증을 모은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윌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