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625_'복면검사'_엄기준_결국_악인되나,_소름눈빛_포착_1
150625_'복면검사'_엄기준_결국_악인되나,_소름눈빛_포착_1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배우 엄기준의 소름 돋는 눈빛이 포착됐다.

KBS2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연출 전산, 김용수)에는 주인공 하대철(주상욱)이 칼을 겨누고 있는 악의 연결고리들이 등장한다. 아버지를 죽음으로 몰았던 조상택(전광렬)과 강중호(이기영), 그리고 정검회로 묶여 있는 송만석(박용규)과 강현웅(엄기준)이다.

이 중 강현웅은 ‘복면검사’ 시청자들이 꼽는 가장 예측할 수 없는 인물이다. 그간 강현웅은 자신의 가족을 지키기 위해 조상택의 뒤를 봐주고, 송만석을 따라왔다. 엄기준은 절대 악인도 선인도 아닌 복잡한 강현웅 캐릭터를 절묘하게 그려내며 극에 긴장감과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지난 방송에서 하대철은 법을 악용해 비리를 일삼는 검찰 사조직 정검회를 무너뜨리기 위해 송만석과 강현웅 사이를 오가며 이간질했다. 하대철은 믿음으로 똘똘 뭉친 이들을 서로 의심하게 만들었고, 그 결과 강현웅은 정검회에서 퇴출당했다.

이런 가운데 ‘복면검사’ 제작진은 25일 방송될 12회를 앞두고, 서로에게 적대감이 가득한 강현웅과 송만석의 밀회 현장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현웅과 송만석은 어두운 밤 외진 곳에 서 팽팽하게 대치하고 있다. 강현웅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날카로운 눈빛으로 송만석을 바라보고 있고, 송만석은 의문의 서류를 번쩍 들며 그를 협박하고 있다. 이에 송만석이 가진 마지막 카드는 무엇일지, 이를 강현웅이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12회 예고에서 송만석을 유죄로 만들겠다며 정검회를 장악하라는 하대철의 제안을 받는 강현웅의 모습이 전파를 탄 만큼, 송만석의 마지막 발악이 강현웅을 어떻게 흔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합법과 불법, 정의와 악의라는 두 개의 복면을 쓴 검사 하대철과 감성과 열정으로 수사하는 엘리트 형사 유민희(김선아)를 통해 진정한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드라마 ‘복면검사’ 12회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