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고성희가 정일우와 서예지의 포옹장면을 목격했다.

2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함께 악귀에 걸린 이린(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린은 어머니를 죽인 원수 박수종(이재용)에게 제 편이 되어달라고 제안하고, 그의 딸 박수련(서예지)을 찾아가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린은 “내 그동안 낭자를 격조한 듯 싶소. 그동안 나를 위해 온갖 고초를 견뎌온걸 내 잘 알고있소. 앞으로 낭자의 마음 다치게 하는 일은 없을 것이요”라며 수련에게 포옹을 시도했다.

같은 시각 이린을 찾아 헤매다 두 사람의 포옹장면을 목격한 도하(고성희)는 자신을 배신한 이린의 태도에 큰 상처를 받고 뒤돌아섰다.

눈물을 흘리는 도하에게 무석(정윤호)이 손수건을 내밀자 도하는 “전 언니를 찾으면 백두산으로 돌아가 무녀가 될 몸입니다. 남자를 가까이해서는 안 되는데. 헌데, 제 마음이 제 말을 듣지를 않습니다”라며 이린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