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수호귀신 3총사(강지우, 이세창, 고창석)을 내쫓았다.

2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함께 악귀에 걸린 이린(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린은 “너희들은 왜 이 집에서 떠나지 않는 거냐. 날 안심시켜놓고 복수하려고 하는 게 아니냐”라며 버럭 화를 냈다. 이에 뚱정승(고창석)이 “무슨 소리냐”며 나섰다. 그러자 이린은 “내일 아침 내가 눈 떴을 때도 내 눈 앞에 있다면, 너희들 모두 귀멸 시킬 것이다”라며 칼을 뽑아 들었다.

수호귀신3총사는 기겁하며 방을 뛰쳐나왔다. 그 와중에도 이린을 지키는 자들답게 “대군께서 왜 저러시지”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